[현장] 전국 예비교사 분노의 집회 ... "NO 교육불평등, 정교사 배치!"

오지연 기자 | 기사입력 2023/03/27 [14:17]
뉴스
보도
[현장] 전국 예비교사 분노의 집회 ... "NO 교육불평등, 정교사 배치!"
26일, 서울시청역 앞에서 예비교사 1500여 명 '전국예비교사 분노의 집회' 개최
전교조, 연대와 지지의 마음을 담아 커피차 운영
오지연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3/03/27 [14: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26일, 서울시청역 앞에서 예비교사 1500여 명 '전국예비교사 분노의 집회' 개최
전교조, 연대와 지지의 마음을 담아 커피차 운영

▲ 전국 예비교사 1500여 명이 3월 26일 시청역 앞에서 ‘전국 예비교사 분노의 집회’를 개최했다. 이들은 교육부가 추진 중인 ‘교육전문대학원(교전원), 교육대학 6년제, 기간제 교사 확대 정책’ 철회를 주장했다.  © 오지연 기자

 

교육불평등이 심각해지는 동안 공교육에 대한 믿음은 바닥을 쳤다. 불평등의 고리를 끊기 위해서는 누군가를 선발하고 떨어뜨리는 것이 아닌, 획기적인 교육여건 개선을 결단해야 한다. 교실을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학생이 중심되는 교실을 만들기 위해서는 학급당 학생 수를 줄이고, 정교사 배치를 담보하고 교직을 준비하는 예비교사들이 더 나은 교육에 대한 고민과 실천을 해나갈 수 있도록 여건을 마련해야 한다.

교육불평등을 심화시키는 교육부 정책을 막아내고 공교육에 대한 신뢰를 회복시킬 책임감과 사명감으로 모인 만큼, 우리의 행동은 오늘로 끝낼 수 없다. 예비교사들은 졸속적으로 추진되는 교육전문대학원, 교육대학 6년제, 기간제 교사 확대 정책을 철회하겠다는 답변을 할 때까지 행동을 이어나갈 것이다.

(2023.03.26. '전국 예비교사 분노의 집회' 선포문 중)

 

전국 예비교사 1500여 명이 서울로 모여 교육불평등을 심화시키는 교육부 정책을 정면 비판하고 나섰다.

 

전국 8개 교육대학, 3개 초등교육과, 8개 사범대학 학생회는 3월 26일 시청역 앞에서 ‘전국 예비교사 분노의 집회’를 개최했다. 이들은 교육부가 추진 중인 ‘교육전문대학원(교전원), 교육대학 6년제, 기간제 교사 확대 정책’ 철회를 주장했다.

 

예비교사들은 교육기관 신뢰도가 10년 전에 비해 10% 낮아진 55%에 불과하다면서 정부가 교육불평등을 개인의 책임과 경제적, 환경적 격차로 치부하지 말고 공교육 강화 정책을 추진하라고 요구했다. 교육부와 국회가 추진 중인 ‘교육자유특구’에 대해 “다양성 확대가 아닌 초중고교를 줄세우기하여 공교육을 더욱 악화시키는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1만 5천여 명의 전국교육대학생 총투표와 학생총회 진행, 동시다발 시국선언을 거쳐 ‘교육공동행동’에 이르게 되었다고 밝혔다.

 

▲ 전승혁 전교조 청년부위원장은 “저출생을 이유로 교사감축을 할 것이 아니라 충분한 교사를 확보하여 OECD국가 최저 수준의 학급당 학생수로 교육의 질을 높이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 오지연 기자

 

연대사에서 전승혁 전교조 청년부위원장은 “교육부가 교전원을 추진하는 명분으로 교사의 디지털 역량강화 등 전문성 신장을 내세우고 있지만, 여기에는 교사 수를 줄이겠다는 숨은 의도가 담겨있다. 교대 통폐합은 반발이 크니 교전원이라는 카드를 들고 나왔다.”고 비판했다.

 

이어 “저출생을 이유로 교사감축을 할 것이 아니라 충분한 교사를 확보하여 OECD국가 최저 수준의 학급당 학생 수로 교육의 질을 높이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 교실에 적응하기 어려워하는 학생들을 챙길 수 있는 것도, 코로나19 이후 기초학력 격차를 줄이는 것도, AI교사가 아닌 여기 있는 우리 예비교사와 교사들이 할 수 있는 일이다.”라고 주장했다.

 

▲ 전교조 청년조직실은 커피차를 운영해 예비교사들의 집회를 응원했다.  © 오지연 기자

 

집회를 마친 참가자들은 “NO 교육불평등 심화 정책”, “불안한 교실 만드는 기간제 교사 확대 정책 중단”을 외치며 용산 대통령 집무실 앞까지 행진했다.

 

▲ 교육부에서 추진하는 교육정책을 무너뜨리고 예비교사들이 원하는 교육정책을 다시 쌓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오지연 기자

 

▲ 집회를 마친 참가자들은 용산 대통령 집무실 앞까지 행진했다.  © 오지연 기자

 

이 기사 좋아요
ⓒ 교육희망.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PHOTO News
메인사진
[만화] 쉴 땐 쉬어요
메인사진
[만화] 돌고 도는 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