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학교를 새롭게 새롭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행정 업무 이관·학생 지원 대책 절실"
전교조 10만 교원 조사사업 중간 집계 결과
 
강성란 기자   기사입력  2019/11/26 [08:57]

교사들은 교육이 가능한 학교를 위해 '행정 업무 교육지원청 이관'으로 교사의 교육 활동을 보장하고 '수업에 집중하지 못하는 학생을 위한 지원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내용은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이 진행하는 10만 교원 조사사업 중간집계(응답 교사 중 2만 2356명) 결과이다.

▲ 전교조 17개 시도지부는 10만 교원 조사 사업과 교육이 가능한 학교 토론회 등을 통해 현장 조합원들의 목소리를 듣고 정책에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지역별로 진행되고 있는 토론회의 모습     © 전교조 제공

 

 전교조는 교사의 교육활동 보장을 위해 필요한 것은 무엇인지 현장 교사들에게 직접 듣고 대안을 마련하기 위해 9월 말부터 11월 말까지 두 달 남짓한 기간 동안 17개 시도지부의 학교 방문, 분회 총회, 업무 메일을 통한 설문지 배포 등 다양한 방식으로 설문을 진행했다.


 교육에 집중하기 위한 선결 과제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63.1%는 '행정 업무 교육지원청 이관'으로 교육활동을 보장해야 한다고 답했고, 39.2%는 '수업에 집중하지 못하는 학생을 위한 대책'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했다. '교사의 자발성 존중, 유급 자율연수년제 등 자기연찬 보장(31.4%)', '학교 민원 해결을 위한 시스템 구축(30.6%)'이 비슷한 비율로 뒤를 이었다. 학생들과 눈 맞춤 할 시간조차 앗아가는 업무 경감의 필요성은 두말 필요 없더라도 학생과 적극적으로 만나고 싶은 교사들의 열망이 고스란히 드러났다.


 '행정 업무 교육지원청 이관 요구'를 급별로 살펴보면 유치원 교사가 84.8%로 월등히 높게 나타났다. 초·중·고에서는 약 60% 수준으로 고른 비율을 보였다. 수업에 집중하지 못하는 학생 대책 수립을 요구하는 목소리는 중학교(47.0%)와 고교(41.6%) 교사들의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고, 초등 교사의 경우 '학교 민원 해결을 위한 시스템 구축'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41.9%로 높았다. 


 교사들은 교육이 가능한 학교를 위해 국가가 해야 할 최우선 과제로 '성과급·교원평가 등 경쟁교육 철폐(46.8%)'와 '교사의 교육권을 보장하는 관련법 제·개정(45.2%)'을 꼽았다. 교사를 줄 세우는 성과급과 교원평가를 폐지하고 교사의 교육할 권리를 보장하는 일이 시급하다는 것이다. '학급당 학생 수 감소 등 교육환경 개선(32.8%)'이 그 뒤를 이었다. 학교 급별 차이가 드러나기도 했다.


 성과급·교원평가 등에서 불이익을 감수해야 하는 유치원과 특수교사의 경우 각각 63.2%와 65.4%가 이 문제를 우선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답했다. 앞선 설문에서 민원 해결 시스템 구축 요구가 많았던 초등의 경우 51.8%가 '교사의 교육권 보장하는 법 제·개정'을 해야 한다고 여겼다. '중 2병'이라는 말이 보여주듯 학생 생활지도에 어려움을 겪는 중학교 교사, 어린 학생들과 함께 생활하는 유치원 교사의 경우 '학급당 학생 수 감소 등 교육환경 개선'의 필요성을 느끼는 비율도 각각 37.5%와 70.9%로 높았다.


 전교조는 10만 교원조사 사업 중간 집계 결과를 바탕으로 교육이 가능한 학교 만들기 토론회를 진행 중이다. 교육부에서 내려오는 정책이나 강요된 대안이 아닌 현장 교사 중심으로 우리 교육을 바꾸기 위한 실천 과정을 찾기 위해서다. 토론회에 참석한 교사들은 갈수록 어려워지는 학교 상황을 공유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도 함께 모색한다.


 전교조는 10만 교원조사 사업 결과와 교육이 가능한 학교 만들기 토론회에서 논의된 내용을 모아 가깝게는 17개 시도지부별로 교육청과 정책협의회를 진행하기로 했다. 나아가 교육부와 교섭을 통해 학교 현장의 요구를 현실화 하고 오는 2020년 총선 교육 의제로 제출한다는 계획이다.


 교육이 가능한 학교 만들기 토론회는 지난 10월 17일 전교조 울산지부를 시작으로 11월 2일 경북·광주·충남지부, 11월 6일 인천지부, 19일 부산지부, 20일 대전·충북지부, 23일 서울지부, 26일 제주지부, 30일 대구지부, 12월 4일 세종지부, 5일 경기지부, 7일 경남·전남, 14일 강원, 16일 전북 지부 등 17개 시도지부로 이어진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1/26 [08:57]  최종편집: ⓒ 교육희망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