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보도 > 종합보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검찰, 나경원 원내대표 강제수사 해야"
교육시민단체, 나경원 대표 추가 고발
 
강성란 기자   기사입력  2019/11/15 [10:34]

교육시민단체들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자녀 관련 비리 의혹 등에 대한 신속한 강제 수사를 촉구하면서 나경원 대표와 관련한 추가 의혹을 밝혀달라며 고발장을 제출했다.

 

사립학교개혁과 비리추방을 위한 국민운동본부(사학개혁국본)와 민생경제연구소는 15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에 대한 추가 고발장과 이전 고발 내용에 대한 신속한 강제 수사 돌입을 촉구하는 의견서를 제출한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지난 9월 나경원 대표 두 자녀의 입시 및 성적 비리 의혹과 최성해 동양대 총장의 사학비리 의혹 등을 고발했다. 나경원 대표 딸의 성신여대 입학 과정에 대한 의혹과 아들이 고교 시절 참여하지 않은 논문을 활용해 예일대에 입학했다는 의혹에 대한 수사를 요구한 것. 최성해 총장에 대해서는 교비 지출 횡령, 허위 학력 기재 등이 고발 이유로 기재됐다.

 

10월에는 심화진 전 총장 시절 성신여대 비리 문제에 대한 검찰 수사를 촉구하는 보도자료를 발표하고 나경원 대표 관련 스페셜올림픽코리아 특혜 문제를 고발한 바 있다.

 

검찰은 지난 8일 고발 54일 만에 1차 고발인 조사를 진행했지만 이후 조사 일정은 미정인 상황. 두 단체는 홍신학원은 나경원 대표의 부친이 이사장으로, 홍신유치원은 나 대표의 동생이 원장으로 재직하고 있다. 홍신유치원은 두 사람의 특수관계를 이용해 홍신학원의 수익용 기본재산을 헐값에 임대하였고 나경원 대표는 홍신학원의 이사였음에도 책임을 다하지 않고 눈감아준 것으로 보이는 등 의혹이 있는 만큼 업무상 배임죄를 물어야 한다.”는 말로 5차 고발 이유를 밝혔다.

 

노년환 전교조 사립위원장은 "홍신학원은 법인재정이 열악하다는 이유로 최근 5년간 30억원 넘게 법정부담금을 납부하지 않았다. 하지만 수익용기본재산인 건물을 나경원 의원 동생이 운영하는 홍신유치원에 시세의 25% 수준으로 헐값에 임대해 주어 홍신유치원이 사익을 편취하게 만들었다. 홍신학원은 법정부담금을 내지 않아 학교 교비나 세금으로 이를 대답하면서 학교 교육을 위해 쓸 돈이 줄어들었다"면서 검찰이 엄중한 수사로 배임죄를 밝혀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덧붙여 "전교조가 지난 10월 별도로 나경원 의원을 고발한 건에 대해서는 아직 고발인 조사 조차 하지 않고 있다"면서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같은 날 제출된 6차 고발장에 대해서는 “JTBC 보도를 통해 불거진 나경원 원내대표의 2013년 평창 동계스페셜올림픽 개·폐막식 대행사 등에 대한 부당입찰 지시 의혹에 대한 내용과 나 대표와의 친분으로 각종 비리와 부당특혜 의혹에 관여된 것으로 보이는 이병우 전 성신여대 교수에 대한 정식 고발이 포함되어 있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국민들과 시민사회단체들이 나경원 원내대표에 대한 철저 수사를 촉구하고 있으며 정치권에서도 이슈가 되고 있지만 검찰은 나경원 원내대표 뿐만 아니라 최성해 동양대 총장의 사학비리 의혹에 대한 고발 역시 제대로 수사를 하지 않고 있다.”면서 어떤 사건들에 대해서는 초과잉 수사라는 비난을 받는 검찰이 나경원 원내대표의 각종 비리 의혹에 대해 아무런 수사도 진행하지 않는 것은 강력히 비판받아야할 일이며 시정해야할 일이라는 말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1/15 [10:34]  최종편집: ⓒ 교육희망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