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보도 > 종합보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교조 해직교사들, 서울고용노동청 안팎 농성 돌입
법외노조 통보 만 6년 앞두고 4박 5일 집중투쟁
 
김상정   기사입력  2019/10/21 [15:22]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법외노조 탄압으로 인해 해고된 교사들이 서울고용노동청사 안팎에서 연좌농성을 진행하는 등 문재인 정부 규탄 집중투쟁에 돌입했다박근혜 정부가 전교조에 '노조 아님'을 통보한지 꼭 6년이 되는 10월 24일을 3일 앞둔 시점이다. 

 

▲ 10월 21일, 법외노조로 인해 해직된 교사 18명이 서울고용노동청사 4층 사무실에 고용노동부 장관과의 면담을 요구하고 있다.     ⓒ 변백선 노동과세계 기자


전교조해고자원직복직투쟁특별위원회(원복투) 소속 해고자 18명은 21일 오후 1시경, 서울고용노동청 4층에서 고용노동부 장관과의 면담을 요구하며 농성을 시작했다. 오후 2시에는 서울고용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교조 법외노조 통보 6! 노동 적폐를 계승하는 문재인 정부 규탄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곧바로 서울고용노동청 앞 연좌 농성에 들어갔고 저녁 6시 반에는 긴급 촛불문화제를 열 예정이다.

 

집중투쟁 첫날인 21일 고용노동청사 밖에서 열린 기자회견에는 권정오 전교조  위원장을 비롯한 전국 시도지부장과 해직 교사들이 참석했다. 권정오 전교조 위원장은 교육 불평등이 전 사회적 문제가 되었고, 전교조는 특권교육을 해체하고 불평등 교육을 해소하기 위해서 투쟁에 나설 것이다. 문재인 정권이 교육적폐를 청산하고 교육개혁을 이루는 첫 조치는 바로 법외노조 통보를 취소하고 해고자를 다시 교단으로 돌려보내는 것이어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전교조에는 현재 38명의 해직교사가 있고 공무원노조에는 136명의 해직공무원이 있다. 이들은 길게는 17, 짧게는 10년의 해고 기간을 투쟁해 왔다. 연대발언을 한 김은환 공무원노조 희생자원상회복투쟁위원장은 지난 열흘 사이에 두 명의 해고된 공무원 노동자가 생을 마감한 일을 언급하며 비통하고 참담한 심정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한 명은 지병, 또한 명은 스스로 생을 마감했다. 노무현 정권은 이들을 해고시켰고 문재인 정권은 이들을 죽였다. 문 정권이 들어서고 전교조와 공무원노조의 피해가 해결될 줄 알았다. 실망과 분노가 노동자들을 벼랑 끝으로 내몰았다. 지금까지는 살기 위해 싸웠지만 이제는 죽지 않기 위해 싸워야 되는 상황이 왔다. 더 이상 이런 일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함께 투쟁하겠다라고 말해 기자회견 자리가 숙연해졌다.

 

▲ 21일 오후 2시, 법외노조로 인해 해직된 교사들과 전교조 위원장을 비롯한 시도지부장들이 함께 문재인 정부를 규탄하며 전교조 해고자 집중투쟁 선포를 하고 있다.     ⓒ 변백선 노동과세계 기자


조창익 전 전교조  위원장은 지난해 618일 고용노동부 장관이 법적 검토를 거쳐서 회복할 방법을 찾아보겠다고 한 후, 곧바로 청와대가 이를 부인했던 일련의 과정들을 언급했다. 덧붙여  노동 개혁으로 나아갈 때 문재인 정권은 다시 살아날 수 있다. 개혁의 앞에서 머뭇거릴 때 우리는 투쟁하지 않을 수 없다.”라며 즉시 전교조 법외노조 취소 등의 노동개혁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다.

 

조성일 전교조 대구지부장도 개혁을 주저한다면 투쟁의 깃발을 높이 들고 정권타도를 외치게 될 것이다라고 문재인 정부를 향해 법외노조 즉각취소를 촉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문재인 정부, 고용노동부의 법외노조 통보 직권취소와 해고자 원직복직 정부와 국회의 ILO핵심협약 무조건 비준 정부와 여당의 교원-공무원 노동 3권 보장 법안 마련 고용노동부 장관과 교원-공무원 해고자 면담 등 요구사항을 밝혔다.

 

전교조 노조아님 통보일인 24일을 전후로 한 전교조 원복투의 ‘45일 집중투쟁1021일부터 25일까지 청와대 앞 농성장과 서울고용노동청 등 서울 도심 일대에서 진행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0/21 [15:22]  최종편집: ⓒ 교육희망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원복투, 전교조 해직교사, 법외노조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