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교육 > 참교육실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누가기록·2차 인증, 교사불신한 탁상행정
 
장우연 · 서울 홍연초 기사입력  2019/07/08 [15:39]

2019 학교생활기록부 기재요령 책자가 교사들에게 배포되고 담당교사의 학교 내 전달 연수가 진행되었다.

현장 교사들은 해가 바뀌고 기재요령이 바뀌어도 여전히 심드렁하다. 현장의 정서가 제대로 반영되지 않은 결과물을 받아들이는 착잡함이 감돈다. '창체'와 '행동특성 및 종합의견'의 누가기록을 교사에게 맡기지 못하고 1회 이상 입력하라는 것은 전형적인 탁상행정이다.

 

 누가기록은 일상적으로 교사가 기록할 일이지 NEIS에 남기거나, 수기 장부를 결재받거나, 횟수를 단위학교 학업성적관리위원회에서 정할 일이 아니다. 교사 재량에 따라 다양한 방식의 보조부를 활용하여 기록하고 그 기록을 참고로 하여 특기사항에 입력하는 것이 적정하다. 누가기록에 대한 증빙 양식을 요구하는 교사 불신에 대하여 현장 교사들은 교육부와 교육 관료를 탓할 수밖에 없다. 심지어 창체의 누가기록이 잘 관리되고 있는지 확인하겠다며 학교자체점검표든 교육청의 점검표든 모두 체크리스트에 포함 되어있는 것을 볼 수 있다. 각 시도교육청마다 공문으로 보낸 상태이다. 교사의 전문성과 자율성이 공문을 통한 점검표라는 이름으로 침해받고 있다.

 

  생활기록부에 시수마다 누가기록 필요성이 없음을 교육부도 인정하였으나 입력 버튼은 사라지지 않았고 여전히 '일괄입력'버튼마저 살아 있다. 학교생활기록부에 최종적으로 남는 것을 제외한 나머지 입력 자료는 교사의 재량에 맡기고 NEIS에 입력하지 않도록 NEIS 프로그램의 전환이 필요하다.


 '창체' 특기사항 입력에 관한 학교생활기록부 기재요령을 보면 '활동 내용(참여도, 활동의욕, 진보의 정도, 태도 변화 등)을 종합하여 학생의 개별적 특성이 드러나도록 입력한다.'라고 되어 있다. 담당자 연수에서 동일한 내용의 일괄입력은 절대 안 된다고 강조했다고 한다. 그래서인지 교육청 공문에 따른 모든 점검표에 동일내용 중복기재 확인에 대한 내용이 들어 있다. 교사의 평가권에 대한 지나친 간섭이다.


 '행동특성 및 종합의견' 특기사항 입력도 마찬가지이다. 학교생활기록부 기재요령을 보면 '학생의 학습, 행동 및 인성 등 학교생활에 대한 상시 관찰·평가한 누가기록을 바탕으로 다양한 분야에서의 구체적인 변화와 성장 등을 종합적으로 기재함'이라며 '표준 가이드라인'으로 정해 놓고 있다. 이 또한 교사의 전문성과 자율성에 입각해 해당 내용을 기재하면 될 일이다. 왜 이렇게 교사를 믿지 못하는 행정을 내리매김하고 있는지 모를 일이다. 학교생활기록부에 있어서 바로 잡아야 할 사항에 대한 최소한의 안내 정도가 포함되도록 학업성적관리 지침을 규정하는 내용의 개선이 필요하다.


 NEIS 메뉴 중 올해 새롭게 자리를 차지한 것이 '2차인증'이다. 2003년 NEIS 투쟁 때 CS를 붙잡고 끝까지 이관을 거부했던 담당교사들은 학생들의 정보를 학교 담 밖으로 내보내지 말라고 주장했다. '2차인증'은 정보화시스템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을 보여주고 있다. 발단은 이렇다. 어느 지역에서 교사가 학교생활기록부 성적을 입력하던 중에 잠깐 자리를 비운 사이 누군가에 의하여 성적이 수정되는 일이 생겼던 모양이다.

 

  해결책으로 갈무리한 것이 '2차인증'이다. 성적 처리할 때 한 번 더 인증을 받아야만 성적을 입력할 수 있게 만든 것이다. 또 다시 허점이 생기면 그에 따른 시스템 조치를 또 취할까? 교육부의 현재 해결책을 보면 '3차인증'이 우스갯소리는 아닐 것이다. NEIS 간소화를 외치면서 어느 누군가의 행정정보시스템 사용 오류에 대하여 '2차인증'의 카드를 꺼내 드는 것은 합리적인 해결책이 될 수 있는 것인지 의문이다. 이 또한 누가기록과 특기사항 입력 문제처럼 교육부와 교육 관료들의 교사에 대한 불신이라는 꼬리표를 떼어내지 못한 자충수로 보인다. 학생의 성장과 발달을 기록하는 학교생활기록부를 위하여 누가기록을 불러오며 생각에 잠기다가 핸드폰을 통하여 '2차인증'을 하릴없이 해대는 교사들은 교사로 살면서 다시 또 마음이 아플까, 안 아플까? 자괴감은 왜 늘 교사의 몫이어야 하는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7/08 [15:39]  최종편집: ⓒ 교육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