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보도 > 종합보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올해도 차등성과급 ‘균등분배’ 시동
공무원과 성과급 폐지 20만 선언도
 
최대현   기사입력  2019/05/30 [15:10]

 

▲ 전교조는 올해 10만 참여를 목표로 차등성과급 균등분배를 시작한다. 전교조는 지난 해 9만6000여 명이 균등분배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2018년 차등성과급 균등분배 발표 기자회견 모습   © 최대현

 

이달 말부터 각 시도별로 차등 성과급이 지급되면서 학교현장에서는 균등분배 움직임이 본격화하고 있다

 

교육부는 올해도 차등지급률 하한선을 지난해와 같이 50%로 설정해 강행했다. 이에 따라 S등급을 받은 교사(4604820)B등급을 받은 교사(3278330)의 성과급 차이는 1326490원으로 더 벌어졌다.

 

학교별 균등분배는 3개 등급에 따라 받은 성과급을 한데 모아 참여 인원이 같은 액수로 나눠 학교 안에서 동일한 액수의 금액을 수령하는 방식이다. 전교조 누리집에서 균등 분배 관련 엑셀 파일 3가지를 내려받을 수 있다.

 

전교조는 다음 달 말경 균등 분배에 참여한 인원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지난 해 진행한 차등성과급 균등분배에는 전국에서 96675명이 동참했다.

 

전교조는 전국공무원노조와 성과급제 폐지 20만 공무원·교사 공동선언을 함께한다고 밝혔다. 양 노조는 선언문에서 경쟁력 강화를 내세우며 공직사회에 밀어붙였던 성과 중심 정책은 모두 폐기돼야 마땅하다. 공동체를 파괴하고 경쟁과 성과만을 강요하는 성과급제를 폐지하고 균등수당으로 전환할 것을 촉구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5/30 [15:10]  최종편집: ⓒ 교육희망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