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보도 > 종합보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타파, 참여연대 후원으로 교사됐다?
전교조 서울지부, 동아일보 명예훼손으로 언론중재위 제소
 
강성란 기자 기사입력  2019/03/21 [16:38]

전교조 해직교사 특별채용이 서울시교육청의 보은인사라는 동아일보 기사에 대해 전교조 서울지부가 명백한 오보이며 전교조에 대한 명예훼손이라며 언론중재위에 제소하겠다고 나섰다.

▲ 동아일보 기사 갈무리     © 운영자

 

동아일보는 2019321일자 서울교육청, 전교조 해직교사 특채 논란이라는 기사에서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여명 의원이 시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2018 교사 특별채용 지원 서류에 따르면 최종 합격자 중 1명인 김모 전교조 전 정책연구국장은 뉴스타파, 참여연대 등 비정부기구(NGO)에 후원금을 납부한 사실만을 지원 자격으로 제출했다. 서울시교육청이 지원 자격에 명시한 교육 양극화 해소나 특권 교육 폐지, 교원의 권익 확대와는 관계가 없는 내용이다라고 보도했다.

 

하지만 전교조 서울지부는 기사에서 언급된 김 아무개 전교조 전 정책연구국장은 물론 같은 시기에 특별채용 된 다른 세 명의 전교조 해직교사들 역시 지원 서류에 그러한 내용을 기재한 사실이 전혀 없다.”면서 허위사실을 근거로 부당한 특혜’, ‘보은인사라고 주장한 동아일보의 기사 전체가 거짓으로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기사에 등장하는 김 아무개 전교조 전 정책연구국장은 보도 된 내용은 사실이 아니라면서 보수정당 의원과 보수언론이 허위 사실까지 들이대면서 전교조와 진보 교육감 죽이기에 무리수를 두고 있는 현실이 참담하다. 개인의 유감을 넘어 전교조, 서울시교육청 혹은 교육감까지 겨냥한 악의적 기사라 생각한다.”는 말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21일 오후 6시 현재 같은 제목의 동아일보 온라인 기사는 전교조 서울지부가 문제 제기 한 내용이 삭제되고 일부 기사 수정이 이루어진 뒤 여전히 배치되어 있다.  

 

전교조와 김 아무개 전 정책연구국장은 언론중재위원회에 허위보도로 인한 명예훼손혐의로 동아일보를 제소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3/21 [16:38]  최종편집: ⓒ 교육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