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보도 > 종합보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5·18, 반민특위 왜곡은 민주주의 부정"
역사학계, 역사 정쟁 도구 삼는 자유한국당 의원 규탄
 
강성란 기자 기사입력  2019/03/19 [14:53]

역사학계가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망언과 반민특위로 인한 국민 분열발언에 대해 역사적 사실을 왜곡해 정쟁의 도구로 삼지 말 것을 경고하고 나섰다.

 

전국역사교사모임, 역사문제연구소, 한국교육사학회 등 역사학계 29개 단체는 19일 성명을 내고 ‘5·18과 반민특위에 대한 망언은 민주주의에 대한 부정이라면서 역사적 사실을 왜곡해 정쟁의 도구로 삼는 일부 정치인들의 행태에 우려를 표명했다.

▲ 5.18 광주민주화운동 계기수업 중 학생들이 만든 작품들. 교육희망 자료사진     ©

 

이들은 지난 2월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진행한 5·18 공청회에서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폭동이라 칭하고 5·18 유공자를 괴물집단이라 매도한 사건과 지난 24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반민특위가 국민을 분열시켰다.’는 발언을 지적하며 공공선에 봉사해야 할 정치인들이 자신의 정략을 추구하기 위해 민주적 공동체의 근간을 부정하는 발언을 일삼는 상황에 참담함을 느낀다.”라고 성명을 낸 이유를 밝혔다.

 

역사학계는 우리가 누리는 자유, 평화, 민주주의 어느 하나 광주 시민의 희생에 빚지지 않은 것이 없다. 5·18폭동이며 그 유공자가 괴물집단이라고 주장하는 자의 비루한 표현의 자유조차 5·18 광주로부터 말미암은 것이다.”라면서 “5·18을 부정하는 것은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이승만 정권의 방해로 반민특위가 좌초되고 반민족행위자 처벌이 무산된 것에 대해 국민 대다수는 한스럽게 생각하고 있다는 평가도 덧붙였다.

 

역사학계는 “5·18의 의의와 반민특위의 노력을 부정하는 것은 우리 사회의 역사적 경험을 소중하게 기억하고 정확하게 기록하여 민주적 공동체의 자산으로 삼고자 하는 역사학의 존립 근거를 허무는 일이라면서 민주주의를 부정한 정치인의 대국민 사과 망언 정치인에 대한 징계를 촉구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3/19 [14:53]  최종편집: ⓒ 교육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