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사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권침해 펀치기계, 우리들 힘으로 사라졌어요"
 
김상정   기사입력  2018/12/14 [12:03]

 

▲ 서울 관악구 서울대입구역 인근에 있는 사람모양 펀치기계. 인근 초등학교 6학년 학생들과 교사들은 "인권침해 디자인을 없애달라"는 서명운동을 시작했다. 이 사실이 알려지면서 서명이 마감되기도 전에 기계가 바로 교체됐다. 얼마 후 6학년 담임 ㄱ교사는 아이들에게 기쁜 소식을 전해 들었다. "선생님, 펀치기계가 아예 사라졌어요"라고.     © 김상정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2/14 [12:03]  최종편집: ⓒ 교육희망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