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기사쓰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법외노조 취소 10만 5천 734명 범국민서명 청와대에 전달
전교조, 청와대 앞 노숙투쟁 등 1박 2일 집중 투쟁 전개
 
김상정 기사입력  2018/11/27 [16:23]

1시간 40분, 청와대에 서명지 전달하기까지 걸린 시간이다. 11월 27일 오후 3시경, 경찰은 또, 10만여 명의 서명지를 전달하기 위해 청와대로 향하는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지도부를 막아섰다. 이처럼 경찰이 지도부를 막아선 것은 지난 95일, 34명의 해직교사와 136명의 해직공무원들의 의견서 전달 이후 두 번째다.

 

▲ 전교조 지도부가 서명지를 전달하기 위해 청와대로 향하고 있다. 경찰은 또 청와대로 가는 전교조 교사들을 병력을 동원해 가로막고 있다.     © 남영주

 

이에  전교조 지도부와 해직교사들은 오후 3시부터 청와대 앞 광장에서 연좌농성에 들어가며, 서명지 전달을 막은 경찰을 향해 강하게 항의하며, 몸싸움을 벌였다. 경찰이 길을 막아선 이유는 서명전달을 위한 대표자를 선정하라는 것. 그러나 10만명이 넘는 서명지를 상자에 담아 한상자씩 들고 있던 각 시도지부장들은 경찰의 요구에 격렬하게 항의하며, 청와대에서 서명지를 직접 받으러 오라고 요청했다

.

 경찰병력과 대치를 벌였던 전교조는 대표자 3명이 차량을 이용해 서명용지가 든 18개 상자를 청와대에 전달하는 것으로 마무리했다. 무려 100, 청와대 분수대 광장에서 청와대까지 서명지를 전달하기 위해 걸린 시간이다. 걸어서 10분도 채 안걸리는 청와대 앞 광장에서 말이다

 

앞서 전교조는 법외노조직권취소를 요구하는 범국민 서명을 2개월 동안 진행했고 이 서명지를 청와대에 전달하겠다고 기자회견 등을 통해 수차례 밝혀왔다. 1127, 전교조 17개 시도지부장들이 전국 각지의 대표로 시민들이 직접 자필서명한 서명지를 들고 청와대 앞에 모인 것. 서명에 참여한 시민은 총 105734.

 

▲ 11월 27일 오후 1시부터 2시까지 전교조 중집위원과 해직교사를 비롯한 집행부들이 10만여명의 서명지가 담긴 상자를 들고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청와대 앞까지 행진했다.     © 남영주

 

 이날 전교조는 오후 1시경, 이 서명지를 들고 정부종합청사 앞에서부터 청와대까지 한시간 동안 행진을 했다. 이어 오후 2시경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서명지 전달 기자회견을 열고 더 미루지 말고 국민의 뜻 받들어 전교조 법외노조 통보를 즉각 취소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기자회견의 말문을 연 조창익 전교조 위원장은  안개가 가득 낀 청와대가 이명박의 것인지, 박근혜의 것인지 문재인의 것인지 알 길이 없다.”라면서 “1700만 민중의 분노와 열정이 박근혜 정권을 몰락시켰고 촛불광장의 과업은 적폐청산이었다. 그 과업을 위임받은 문재인 정권은 아직도 좌고우면하면서 적폐를 청산하기는커녕 되려 적폐와 한 몸이 되어가고 있다.”라며 현 정권을 규탄했다.

 

▲ 전교조가 11월 27일 오후 2시, 청와대 앞에서 "전교조 법외노조 지금 당장 직권취소하라"고 요구하며 법외노조 즉각 취소 범국민 10만 서명 전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남영주


손호만 전교조 대구지부장은 첫 눈이 오기 전에 법외노조 직권취소되어야 한다는 우리들의 요구는 무참하게 묵살된 채 청와대 앞 농성장에 첫눈이 왔다. 법외노조 5년 동안 삭발, 단식, 연가투쟁과 조퇴투쟁을 해야 했던 5만 조합원들의 간절한 바람이 이뤄지지 못한 채 첫눈이 왔다.”라면서 민주노총과 전교조는 더 이상 사회적 약자가 아니다. 민주노총, 참여연대와 민변만의 정부가 아니다라는 연이은 청와대 관계자의 발언을 통해 청와대는 이미 답변을 한 것이다. 얼마남지 않은 2018, 10만이 넘는 시민들의 염원을 전달한다. 이것마저 묵살된다면 직권취소를 넘어 촛불로 횃불로 되살아나서 노동자들의 노동할 권리, 비정규직 완전 철폐의 그 날까지 투쟁할 것이다라고 의지를 밝혔다.

 

34명의 해직교사 중 한명인 김원만 강원지부 정책실장은 촛불의 염원 중 가장 대표적인 노동교육적폐가 바로 전교조 법외노조 통보였다라고 강조하며 적폐청산에 한발짝도 다가서지 못하고 있는 문재인 정권은 직무유기를 하고 있다.”라고 비판하며 지금이라도 법외노조를 하루빨리 직권취소하라고 촉구했다.

  

마지막으로  박옥주 전교조 수석부위원장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법외노조 즉각 취소 노조법 시행령 92항 즉각 폐기 해직교사 원상복직 교원·공무원 노동3권 보장 등을 거듭 촉구했다.

 

한편, 전교조는 '법외노조 즉각 취소와 성과급 폐지 촉구 1박 2일 집중투쟁'을 진행하기로 했다. 전교조는 27일, 청와대에 법외노조 즉각 취소 범국민 10만 서명 전달을 시작으로 청와대 앞 농성장에서 노숙투쟁을 전개하고 다음날인 28일에는 세종시에 있는 인사혁신처로 이동해 반교육적 교원성과급 즉각 폐지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인사혁신처에 의견서를 전달할 예정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1/27 [16:23]  최종편집: ⓒ 교육희망
 
 
서명지, 법외노조 직권취소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