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보도 > 종합보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특목고’ 외고, 비어문계 진학률이 66% ‘황당’
박찬대 의원실, 외고 계열별 대학진학 현황 분석 결과
 
최대현   기사입력  2018/10/10 [14:53]

어학 인재를 양성할 목적으로 설립한 외국어고등학교(외고)의 대학 진학생 70%가량이 어문계열이 아닌 학과로 진학한 것으로 나타나 외고가 여전히 명문대 진학 통로로 이용되고 있는 현실을 보여주고 있다.

 

10일 국회 교육위원회 박찬대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외국어고 계열별 대학진학 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국 31개 외고 2015~20184개년도 졸업생 100명 당 66명꼴로 비어문학 계열로 진학했다.

 

대표적인 외고인 서울 대원외고의 경우, 2월 졸업생을 기준으로 인문사회 계열 가운데 어문계로 진학한 학생이 201517.8%(47), 201615%(40), 201727%(56), 201828.3%(61)에 그쳤다.

 

서울 대일외고는 이보다 조금 높기는 했지만, 역시 어문계열로 진학한 학생이 대학진학 졸업생의 절반도 되지 않았다. 201532.4%(72), 201634.2%(75), 201734%(75), 201843%(91)이었다. 다른 외고들도 상황은 마찬가지였다.

 

반면, 대학진학 학생 가운데 어문학계열로 진학한 학생 비율이 절반은 넘긴 곳은 서울 명덕외고와 경기 과천외고 정도였다. 명덕외고는 201672.2%(156), 201775.7%(162), 201875%(155)이었고, 과천외고는 201862%(121)이었다.

 

명덕외고 관계자는 박 의원실에 외고 설립 취지에 맞게 선생님들이 꾸준히 진학 상담을 하다 보니 이런 결과가 나온 거 같다.”라고 전했다.

 

박 의원은 어학 인재를 키운다는 목적으로 외고가 설립됐으나, 졸업생들의 상당수가 어문계열이 아닌 다른 계열로 진행해 입시용학교로 전락했다라면서 일반고 전환 등을 적극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0/10 [14:53]  최종편집: ⓒ 교육희망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