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보도 > 종합보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교조가 법외노조인 한 민주화된 교육 어렵다”
노동자·시민·학부모·청소년 연대한마당으로 진행된 전교조 농성 수요집중집회
 
최대현 기사입력  2018/09/07 [10:36]

 

▲ 법외노조 취소 공동행동은 6일 오후 연대한마당 형태로 수요집중집회를 열어 전교조 투쟁 지지와 문재인 정부 규탄을 했다.     © 최승훈<오늘의 교육.기자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이 ‘법외노조 취소-노동3권 쟁취’를 내걸고 청와대와 광화문 두 곳에서 밤샘농성을 벌이면서 열어온 수요집중집회가 9월 6일에는 다른 부문 노동자들과 시민, 학부모, 청소년 등이 함께하는 연대한마당으로 형식으로 열렸다.

 

이날 연대한마당은 정의당과 참여연대 등 37개 단체가 꾸린 ‘전교조 법외노조 취소와 교원·공무원 노동3권 보장 공동행동’(법외노조 취소 공동행동)이 8월 21일 출범한 뒤 처음으로 주관한 수요집중집회이기도 했다.

 

전교조 청와대 밤심농성장 앞에서 연 연대한마당에 참여한 300여 명은 전교조 투쟁에 대한 지지와 문재인 정부 규탄의 목소리를 높였다. 시민단체 대표와 청소년은 전교조 법외노조 취소의 당위성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박석운 법외노조 취소 공동행동 공동대표는 “교육문제는 단지 전교조 만의 문제가 아니다. 우리 아이들 후손의 문제이고 나라의 정기를 바로 세우는 문제”라며 “전교조가 법외노조로 존재하는 한 민주화된 교육은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 문재인 정부가 지금 바로 법외노조 직권취소를 해야 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충남 천안에서 청소년인권행동 아수나로 활동을 하는 이한 학생은 “청소년 운동에서 전교조는 늘 든든한 동지였다. 전교조는 노동인권을 위해 오랫동안 투쟁했다. 전교조 법외노조를 유지시키는 것은 이런 활동을 못 하게 하는 것과 같다”면서 “교사들이든, 학생이든 권력자들의 심기를 건드리면 어떻게 되는 지 알고 있다. 부당한 일에도 입 다물고 가만히 있으라는 거다. 그래서 전교조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더 나은 교육을 위해서 더욱 그렇다.”라고 밝혔다. 

 

학부모와 종교계 인사도 문 대통령을 나무랐다.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에서 활동하는 한수스님은 “불교에서는 거짓말하는 것은 살생 못지않게 중요한 계율에 들어간다. 문 대통령은 후보 시절 전교조 법외노조 문제를 해결하시겠다고 약속을 했다. 그러나 당선된 지 무려 1년하고도 3개월이 지나도록 본인의 약속은 구두선이 되고 있다”라고 상기시키며 “본인께서 하실 말을 못 지키고, 안 지키고 계시니 결과적으로 거짓말을 해 버린 것”이라고 꾸짖었다.

 

그러면서 한수스님은 “문 대통령께 거짓말을 하지 말라고 깨우쳐 주고 싶다. 거짓말 그것도 많은 사람에게 한 거짓은 그 죄가 너무 크기에 그러시면 안 된다고 하는 것”이라며 “살생의 죄도 무겁지만, 거짓말한 죄 또한 무겁기에 제발 본인이 한 말과 약속을 다시 한 번 되새기어 당장 내일이라도 고용노동부 장관에게 전교조 문제 해결을 지시하면 대통령이 지은 죄가 조금이라도 가벼워질 것이라 믿는다.”라고 충고했다.

 

이빈파 평등교육실현을 위한 전국학부모회 대표는 “지지난 겨울 얼마나 애쓰고 힘써서 정권교체를 해 줬다. 간절한 마음으로 믿고 희망을 가졌다. 나라를 나라답게 만들겠다는 말을 믿고 즐거운 학교를 만들려고 했다”면서 “그런데 전교조를 이렇게 묶어두면 이게 가능하겠나. 그동안 미안했다는 사과는 바라지도 않는다. 제대로된 교육을 위해서 종이 한 장의 서명으로 법외노조 철회를 하면 어떠냐.”라고 제안했다.

 

전교조는 참가자들의 연대와 지지에 감사하며 더 큰 투쟁을 약속했다. 조창익 전교조 위원장은 “전교조는 광장에서 태어나서 광장에서 자라고 있다. 청와대 앞 이 광장도 전교조가 성장하는 장소다. 다시 한 번 정말로 고맙다.”라며 “민중의 광장에서 나라다운 나라, 사람답게 사는 나라를 절규한 촛불을 청와대 안에서 꺼 버렸다고 생각한다. 다시 촛불의 나라를 되살리려한다. 법외노조 문제를 넘어서 나라를 제대로 하는 문제다. 촛불을 들어야겠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 위원장은 “반토막난 지지율이라도 적폐청산을 하지 않으면 촛불광장으로 끌러나올 것이다. 전교조 해직 교사들의 해직기간이 박근혜 정권 때보다 더 길어졌다. 이것이 현실이다. 해고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적폐정권”이라며 “그렇지 않으면 문 정권 규탄하고 퇴출시키겠다 그리고 새로운 정권을 만들어내겠다.”라고 경고했다.

 

참가자들은 전교조 법외노조 취소, 해고자 원상복직, 교원·공무원 노동3권 쟁취를 외치면서 연대한마당을 마쳤다. 전교조 밤샘 농성 80일 일정은 이렇게 마무리됐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9/07 [10:36]  최종편집: ⓒ 교육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