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보도 > 종합보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육감협의회, 교육부와 별도로 새 대입제도 연구
현장교사 중심 연구단 꾸려... 단장 경남교육감 “초중등교육 정상화 방향에서 고민”
 
최대현 기사입력  2018/09/03 [15:53]

17개 시·도교육감들이 교육부의 ‘2022학년도 대학입시제도 개편 방안발표 뒤 열린 임시총회에서 고교 교육과정에 들어맞는 새 대입제도를 마련하기로 했다. 사실상 교육부의 방안에 대해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교육감협의회)는 지난달 30일 제주에서 연 총회에서 이같이 결정하고 연구단 구성에 들어갔다. 이날 총회에서는 대입제도를 의제로 토의를 했다. 여기서는 교육부가 같은 달 17일 내놓은 대입제도 개편 방안에 문제점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상당했다고 알려졌다.

 

교육감협의회는 교육부의 발표 하루 전인 16교육부가 교육개혁의 걸림돌이 돼서는 안 된다. 입시 개혁으로 초중등교육을 견인하길 바란다.”라며 교육부에 발표 연기를 요청한 바 있다. 그러나 교육부는 수능 상대평가 유지, 정시 확대내용의 방안 발표를 강행했다.

 

연구단 단장을 맡은 박종훈 경남교육감은 <교육희망>과의 통화에서 특정 시기의 대입제도 개선방안을 염두에 둬서 연구하는 것은 아니다. 그럴 권한도 없다.”라면서도 고등학교 3, 학교 교육을 충실히 받으면 대학에 입학할 수 있는 초중등교육 정상화와 교육의 미래·공공성 방향에서 나름대로 연구를 진행해 보고자 한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교육감협의회는 시·도교육청별로 현장 교사를 중심으로 1~2명을 추천받아 연구단을 꾸리고 최소 1년 동안 대입제도 개선방안을 연구한다는 계획이다. 대입 제도개선 연구단은 현안인 교육부 방안의 부족한 점을 분석하고, 향후 2025학년도 이후의 대입제도 개선방안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의 방안 발표 이후, 대입제도 3년 예고제에 따라 빨라야 2020년경에 또 한 번의 개선이 가능하다.

 

박 교육감은 연구단 운영 계획을 다음 회의인 105일 총회에 올려 향후 일정과 연구 범위 등을 확정한다는 구상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9/03 [15:53]  최종편집: ⓒ 교육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