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보도 > 종합보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정부는 법외노조 즉각 취소하라”
전교조 농성장 방문…민주평화당 성명서 발표 계획 밝혀
 
박근희 기사입력  2018/08/09 [11:58]
▲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청와대 앞 전교조 농성장을 찾아 조창익 위원장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박근희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농성장을 찾았다. 9, 오전 정 대표는 농성 53, 위원장 단식농성 25일차에 접어든 전교조 농성장을 찾아 정부가(전교조 법외노조) 즉각 취소하는 것이 맞다. 정부가 즉각 취소하라라고 강조했다.

 

인사를 나눈 정 대표는 자리에 앉자마자 그 이유를 아실 거 아니냐. 왜 그런 것이냐는 질문을 던졌다. 조창익 전교조 위원장은 저희들이 묻고 싶다.”라고 답하며 함께 자리한 김해경 전교조 서울지부장, 김동국 전교조 부위원장, 이성대 전교조 서울지부 대외협력실장과 함께 전교조와 관련한 양승태의 사법거래 농단, 법외노조 과정, 고용노동부 장관과의 만남,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의 발언 등을 설명했다.

 

정 대표는 설명을 들으며 지지, 반대를 떠나서 당연한 것 아니냐. 비정상적인 조치를 바로 잡는 것을 왜 망설이는지 이해할 수 없다.”, “재판거래 증거가 나오고 있나?”, ‘노동부장관은 19, 청와대는 20일 하루 만에 입장이 바뀐 것인가등을 발언하거나 질문을 던졌다.

 

조 위원장은 내 놓는 (교육)정책마다 유보나 기득권의 저항에 부딪혀 앞으로 한 발자국도 못 나가고 있다. 저희는 법적 지위보다 그 점이 제일 안타깝다. 아이들이 입시경쟁 속에서 죽어가고, 현장실습으로 죽어가고 ,‘헬조선을 타파해야 한다는 촛불광장에서의 아이들의 비명소리가 귓가에 쟁쟁하다.”라며 전교조가 법적 지위를 회복한다는 봉쇄된 기회를 찾아내는 것이다. 그 지점을 찾아서 교육개혁을 제대로 하고 싶다. 못하고 있는 게 너무 많다. 하고 싶은 게 많다. 민주평화당에서도 이 문제를 관심 있게 봐주셔야 이 나라 교육을 살릴 수 있다.”라고 전했다.

  

▲ 정 대표는 "정부가 전교조 법외노조 즉각 취소해야 한다"며 관련해 성명서를 내겠다고 밝혔다.                 © 박근희

 

이에 대해 정 대표는 이해할 수 없는 현장이다. 25일째 단식농성 중인데 200미터 거리인 청와대에서 한 번이라도 와서 위원장님 건강을 염려하고 체크하지 않았다는 것은 지금 청와대답지 않다. 문재인 정부답지 않다. 촛불의 선두에 전교조가 있지 않았나. 박근혜 정부를 청산할 수 있었던 것도 가장 선봉에 전교조가 있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덧붙여 정 대표는 전교조는 수평적 정권 교체의 산물로 태어났다. 김대중 대통령은 늘 약자 편에 서서 정치를 해왔고 대통령이 돼서 대통령의 권능으로 우리 사회 많은 구부러진 부분을 펴고 억울한 부분을 바로 잡았다. 문재인 대통령도 약자 편에 서는 정치를 해 오셨다. 청와대는 단식현장에 오늘이라도 와서 말씀을 들어야 한다. 그리고 노동행정개혁위원회에서 권고한 대로 즉각 직권으로 법외노조를 취소하는 것이 정답이다. 고용노동부, 교육부, 청와대가 모두 과감하게 자신감 있게 권고 행사를 해주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전교조 농성장 방문에는 민주평화당 허영 최고위원, 양미강 여성위원장, 서진희 청년위원장이 함께했으며 정 대표는 민주평화당 차원에서 성명서를 내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8/09 [11:58]  최종편집: ⓒ 교육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