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보도 > 종합보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군기무사, 뉴라이트 역사교과서 지지 여론에도 개입
국방부TF 조사결과... 교육부 내 개혁 인물 청산도 주도
 
최대현 기사입력  2018/07/04 [23:28]

국방부 군 수사정보기관인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가 이명박근혜 정부 시절 뉴라이트 성향의 역사교과서 지지 여론을 만들거나, 교육부 내 개혁적인 인물들에 대한 인사 조치를 청와대에 건의하는 등 정치적인 활동을 벌인 정황이 드러났다.

 

국방 사이버 댓글 사건 조사 태스크포스(TF)가 지난 2일 발표한 2008년 이후 국군기무사령부 정치관여 의혹에 대한 조사와 2010~2014년 당시 사이버사령부 댓글 사건 재조사 결과를 보면, 기무사는 20141월 경 교학사 역사교과서 지지 확산을 위해 조직적으로 예비역단체 주요 임원을 접촉해 채택 여론 지지를 요청했다.  

 

▲ 기무사 누리집 갈무리 화면    © 최대현

  

당시는 친일·독재를 미화한 뉴라이트 성향의 교학사 <한국사>교과서에 대한 퇴출운동이 확산되던 시기였다. 일부 고등학교가 문제의 교과서를 채택했으나 학교 안팎의 반발로 포기하는 경우가 속출했다. 사실상 문제의 교과서가 학교현장에서 퇴출된 것이다.

 

이런 시기에 군까지 나서 예비역단체 등을 접촉해 교학사 <한국사>교과서 구하기를 시도한 셈이다. 기무사의 요청이 통했는지, 대한민국고엽제전우회와 대한민국재향군인회 등의 단체는 대한민국애국시민연합,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등과 함께 그해 26일 역사교과서대책범국민운동본부를 출범시키고 교학사 <한국사>교과서가 학교에서 채택되도록 범국민운동을 전개코자 한다.”라며 채택 여론을 만들려고 했다.

 

이들 단체의 움직임은 현실에서 힘을 얻지는 못했다. 그러나 교학사 <한국사> 사태를 계기로 당시 정부와 여당이 사회적으로 불필요한 논란을 일으키고 비용을 낭비하다가 지금은 폐기된 국정 역사교과서를 강행하는 원동력 구실을 했다.

 

기무사는 또 200812월경 당시 우형식 교육부 1차관 등 교육개혁적인 인사들의 명단을 만들어 청와대에 보고했다. 이들을 인적쇄신 대상자로 조치를 건의하는 내용이었다. 당시 기무사는 전교조 관여 교육공무원이라는 표현을 썼는데, 교육부 내 교육개혁 인물이 전교조의 영향을 받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이명박 정부는 교육부 내 교육개혁 인물도 인정하지 않은 것이다. 노무현 정부 때 사람들을 청산한다는 의도도 있다. 기무사의 건의는 현실화가 됐다.

 

1차관은 그해 1223일 사직했다. 당시 우 1차관은 이임사에서 이명박 정부 이후 정권 입맛에 맞춘 교육 정책의 급전환을 놓고 쓴소리를 표현한 것이라는 해석을 낳은 짧은 시를 남겨 주목받기도 했다. 이후 교육부 내 1급 공무원들도 일괄적으로 사표를 냈다.

 

국방부는 현재 군사법원에 기소 중인 관련 피고인들에 대한 공판을 엄정히 수행할 예정이라며 과거 정부에서 있었던 군의 정치적 개입과 같은 불미스러운 행동을 차단하고, 군의 정치 개입이 제도적으로 불가능하도록 관련 제도를 개선하는 등 후속조치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7/04 [23:28]  최종편집: ⓒ 교육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