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보도 > 종합보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육감도 나섰다
농성장 방문·호소문 발표, 법외노조 취소 촉구
 
박근희 기사입력  2018/06/25 [21:37]

 

▲ 전교조 농성장을 방문해 '법외노조 직권취소'를 외치는 교육감 당선인들.     


이번 교육감선거의 당선인들은 지난 22일,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의 농성장을 찾아 '전교조 법외노조 원천 무효'에 한 목소리를 냈다. 당선인들은 '그동안 전교조가 참교육과 교육개혁을 이끌어왔다'고 강조했다. 최교진 세종교육감은 "온갖 어려움 속에서 참교육과 교육개혁을 외쳐온 전교조가 상을 받아야 함에도 불구하고 30도가 넘는 뜨거운 날씨에 거리에 있는 사실이 너무 안타깝다."라고 말했다. 김병우 충북교육감은 "29년 전 전교조라는 상징적인 조직을 만들어 실현해 온 참교육은 한 세대를 지나며 학교 현장에 엄청난 변화를 가져왔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당선인들은 전교조 법외노조에 대한 의견도 내놓았다. 노옥희 울산교육감 당선인은 "전교조를 이렇게 대하는 걸 보면 현 정부가 노동 문제를 어떻게 대하는지 알 수 있는 바로미터라 생각한다. 전교조와 함께 정부가 교육개혁을 위해 나아갔으면 하는데 머물러 있으니 아쉽다."라고 지적했다. 김승환 전북교육감은 "헌법 33조 단결권의 자유는 조직·가입·탈퇴의 자유를 말한다. 그런데 헌법으로 보장하는 노동3권을 훼손하는 곳이 어디 있느냐"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당선인들은 '전교조와 함께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민병희 강원교육감은 "아직 전교조를 이렇게 한다는 건 전교조가 그만큼 옳고 강하다는 의미다. 교육노동자의 가치는 올바른 인간성의 실현을 위한 숭고한 노동이고 위대한 인간성의 실현을 위한 작업에 있다고 생각하며 끝까지 함께하겠다."라고 밝혔다. 도성훈 인천교육감 당선인은 "30여 년 간 한 길을 걸어온 전교조는 다른 이가 쳐다보지 않아도 가다 보면 한명 두명 모여 큰 강물이 된다는 것을 이미 경험했다. 앞으로도 함께 전교조의 합법화를 이뤄내고 아이들이 행복하게 공부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들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조창익 전교조 위원장은 "전교조의 길이 정도이고 승리의 길이니 이겨내고 앞으로 나아가겠다."라며 "교원노조법을 바꾸겠다, ILO 핵심협약을 비준하겠다, 사회적 대화위원회를 통해 얘기하겠다는 너무나 무책임한 말이다. 교육부 장관을 만나면 행정처분으로 이 문제를 해결할 것을 말해주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농성장 방문을 마친 이들은 김상곤 교육부 장관과의 첫 만남에서 전교조의 법외노조 문제 해결의 필요성에 대해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같은 날, '전국 시도교육감 일동'은 호소문을 발표해 "청와대가 '정부의 직권취소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힘에 따라 다양한 해결방안 모색의 길이 막히고 대법원의 판결만을 바라봐야 하는 답답한 상황이 재현되고 있다. 우리 교육감들은 이러한 상황 전개를 깊이 우려하고 있다."라며 "전교조 법적지위 회복 문제도 정부와 전교조의 적극적인 소통과 협력으로 조속한 시일 내에 해결의 실마리를 찾아갈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라고 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6/25 [21:37]  최종편집: ⓒ 교육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