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보도 > 종합보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ILO노동자 그룹 41개국 89명 “전교조 법외노조 즉각 철회” 서명
전교조 위원장단, 오는 7일까지 ILO총회 현장서 국제연대 활동
 
최대현 기사입력  2018/06/06 [23:49]

국제노동기구(ILO) 노동자 그룹에 참여한 41개국 89명의 노동자 위원들이 전교조 법외노조를 즉각 철회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전교조가 준비한 서명과 인증샷에 동참해 한국 정부에 의사를 표현했다.  

 

▲ ILO노동자 그룹 위원들이 스위스 현지시각 6월 4일 오전 전교조 법외노조 철회 서명지에 이름을 올리고 인증샷을 찍고 있다. 41개국 89명의 위원이 서명에 동참했다.    © 전교조

 

6일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에 따르면 ILO총회가 진행되는 스위스에서 지난 4일 오전 9(현지 시각) 유엔본부 E19호에서 열린 ILO노동자 그룹 전체회의에 참여한 아르헨티나, 호주, 프랑스, 독일 등 41개국 노동자 위원 89명이 전교조 법외노조 즉각 철회서명지에 이름을 올렸다.

 

전교조는 오는 7일까지 열리는 제107ILO총회에 조창익 위원장과 이을재 부위원장이 참석해 법외노조 철회를 위한 국제적 연대 활동을 벌이고 있다. 이에 노동자 그룹 전체회의는 조 위원장에게 2분 가량의 특별 연설 시간을 배정했다.

 

조 위원장은 연설에서 노동자·민중을 탄압하던 박근혜 정권을 촛불혁명으로 내쫓는데 전교조가 앞장섰다. 하지만 이후 탄생한 문재인 정부에서도 출범 1년이 넘도록 전교조를 노조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라고 전하며 전교조는 노동기본권을 지키고 법외노조를 취소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여러분의 연대가 필요하다. 전 세계 노동자여, 단결하라.”라고 강조했다

 

전교조 위원장단은 한국 노동자 대표단과 함께 4일 오후 가이 라이더 ILO사무총장과의 면담을 진행하고 여전히 계속되는 전교조 법외노조 문제를 상기시키고, 한국의 최저임금 개악 상황을 알렸다. 라이더 사무총장은 지난 해 9월 방한 당시 한국 노동기본권 보장을 시급한 문제로 인식하고 있다면서 “ILO협약 비준과 상관없이 전교조 문제는 해결돼야 한다.”라고 밝힌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면담했던 라이더 사무총장은 한국 정부가 아직까지 법외노조 철회를 하지 않은 것에 당혹감을 표현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교조 위원장단은 ILO총회가 끝날 때까지 현장에서 전교조 관련 사법농단 사안인 법외노조 재판에 관한 거래, 남녘 애국열사 추모제 관련 무죄 판결 뒤집기, 전교조 시국선언 유죄 판결 압박 등을 ILO결사의 자유 위원회 등에 제소하고 법외노조 철회의 시급성과 중요성을 국제사회에 호소한다는 계획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6/06 [23:49]  최종편집: ⓒ 교육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