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기사쓰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구교육청은 국정화반대 교사 징계철회하라"
전교조, 법외노조 탄압 중단과 전임자인정 요구도
 
김상정 기사입력  2018/04/10 [16:14]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410일 낮 1230, 대구교육청앞에서 법외노조 탄압중단과 국정화 반대교사 징계 철회, 대구 노조전임 인정 등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대구교육청은 현재 노조전임을 인정하지 않고 있는 6(울산, 인천, 경기, 제주, 대전) 교육청 중 하나다. 또한 대구교육청은 박근혜 정권 당시 국정역사교과서 반대 시국선언에 참여했던 교사들에 대한 징계와 행정처분을 아직도 처리하고 있지 않다. 대구교육청은 세월호 진실규명과 국정화 저지를 위해 시국선언에 참여했던 전 대구지부 사무처장과 정책실장을 징계하였으며, 시국선언 서명에 참여한 130여명의 교사들에게도 행정처분을 내렸다.

 

▲ 4월 10일 낮 12시 30분 대구교육청 앞에서 열린기자회견에는 조창익 전교조 위원장과 중앙집행위원 그리고 전교조 17개 시도지부장 및 지역단체활동가 등 35명이 참여했다.     © 한유미 주재기자

 

 

전교조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대구는 박근혜 정권 당시 전교조 죽이기에 장단 맞춰 전국 최초로 손호만 대구지부장을 해고하더니 올해 전임자인 이영호 사무처장에 대해서도 징계할 방침이라며 세월호 진실 규명, 국정화 시국선언에 나선 교사들을 징계하고 행정 처분한 대구교육청의 퇴행적 행보를 두고 볼 수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전교조는 "노동의 가치를 중시하고 민주주의의 가치를 회복하는 따뜻한 봄바람을 대구지역에 불어넣기 위해 대구지역 노동시민사회와 교육주체 그리고 민주시민들과 연대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회견을 이후, 조창익 전교조 위원장, 손호만 대구지부장 등 대표단은 우동기 대구교육감을 면담했으나 교육청의 입장변화가 없어 합의점을 찾지 못하였다.

 

전교조 대구지부는 지난 227일부터 31일째 해고자 복직, 전임자 인정, 국정화 반대 교사 징게 철회 등 교육적폐 청산을 요구하는 농성을 이어나갈 예정이며 오는 18일에는 삭발과 릴레이 단식투쟁을 진행할 계획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4/10 [16:14]  최종편집: ⓒ 교육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