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교육 > 참교육실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현장실습은 학교에서 … 교육 기능 회복해야"
63.1% 교사, 교육부발 '조기취업 현장실습안' 반대
 
김상정 기사입력  2018/04/06 [19:23]

 

직업계고의 조기취업 현장실습에 대해 "폐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이는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직업교육위원회(전교조 직업위)가 직업계고 교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에서 드러났다. 

 

직업위는 설문에서 교육부가 2월 22일 내놓은 "기업에서 학습중심 현장실습을 하고, 수업일수 2/3 시점에서 채용으로 전환하여 조기 취업한다"는 방안이 직업계고 교육과정 정상화에 적절한지를 물었다. 이에 응답자의 63.1%가 반대의견을 내놓았다. 

 

반면, 현장실습 정책 방향에 대한 물음에 "조기취업 현장실습은 폐지하고, 3학년 2학기 교육과정을 정상적으로 운영한다"는 답변이 41.35%로 가장 많았다. 이어 "조기취업 현장실습은 폐지하고 학습중심 현장실습 약 1개월을 운영한다"가 23.72%로 '조기취업 현장실습 폐지' 의견이 총 65.07%를 차지했다. 

 

또 직업계고 교육과정 정상화를 위한 방안을 묻는 설문에는 '전 학년 기간 다양한 진로 탐색 활동을 강화하여 진로선택을 돕는 방안'(97.11%), '취업 지원, 진로지도는 별도의 지원 체제를 마련하여 운영하는 방안'(90.91%), '3학년 2학기 조기취업 현장실습은 폐지하고 12월은 진로준비 기간으로 설정하여 다양한 취업 준비 활동을 운영하는 방안'(75.16%), '학업과 취업을 명확히 구분하고, 취업 시기는 졸업 이후로 해야 한다는 방안'(69.39%) 순으로 응답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4/06 [19:23]  최종편집: ⓒ 교육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