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 > 안녕? 비고츠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역사적 발달 노선과 '미투' 운동
 
진보교육연구소 비고츠키교육학실천연구모임 기사입력  2018/03/21 [17:11]

 

비고츠키는 인간발달이 '자연적 발달 노선'과 '문화역사적 발달 노선'의 엮임과 짜임으로 전개된다고 본다. '자연적 발달 노선'은 생물학적 발달 과정(진화)을 의미하고 '문화역사적 발달 노선'은 한 사회의 문화적 발달 과정(역사)을 의미한다. 

 

비고츠키는 집단적 차원에서 진행되는 이 두 가지 발달 과정(계통발생)이 한 개인의 성장 과정(개체발생)에서 서로 엮이고 짜이면서 발달을 이룬다고 한 것이다. 이러한 관점은 '유전이냐/환경이냐'는 식의 분리되고 선택적인 관점을 극복하도록 한다. 또한 인간발달의 공통의 토대, 원천을 밝히는 동시에 그 엮임과 짜임이 사람들마다 다를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개개인의 다양한 발달과정을 함께 이해하도록 한다.

 

그런데, 자연적 발달(진화)은 모든 사람에게 동일한 반면, 문화역사적 발달(역사)은 각 사회마다 다르며 지금도 변화되는 과정이다. 이전의 역사는 현재의 인간 발달을 규정하며 현재의 역사는 후속 세대의 발달을 규정한다. 

 

또한 그 시대를 살아가는 모든 사람들의 발달에도 생생한 모습으로 엮이고 짜여 들어간다. 특히 커다란 사회적 변화와 진보는 인간발달을 크게 고무시킨다. 이를 두고 비고츠키는 '변혁의 과정은 사회 전체 사람들의 발달을 고양시킨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 점에서 '인지자동화', '촛불 혁명' 등 최근의 사회적, 문화적 변화들은 생생한 교육적, 발달적 의미(물론 동시에 위험 및 한계도)를 지닌다.

 

'미투 운동'이 한국 사회를 뒤흔들고 있다. 미투 운동은 정치적 민주화의 진전에도 불구하고 한국 사회 곳곳에 남아있는 광범한 위계 문화, 남성 중심 문화를 밑바닥에서부터 흔들고 있다. 

 

그를 통해 정치적 제도보다 변화시키기 더 힘들었던 완고한 위계와 억압의 문화를 재구성해 나가는 새로운 역사를 창출하고 있다. 미투 운동은 '위계 타파 및 모든 인간에 대한 존중'의 가치를 확산시키는 과정이며 사회적 관계와 상호작용 방식을 보다 동등하게 변화시켜 나가고자 하는 운동으로 그 교육적, 발달적 의미는 매우 크다고 할 것이다.

 

앞선 사람의 적절한 협력과 도움으로 새로운 발달을 도모할 수 있다는 비고츠키 '근접발달영역' 개념은 개개인의 발달만이 아니라 사회적 차원에도 적용될 수 있다. 

 

어떤 사람들의 올바른 선도적 실천은 많은 사람들을 일깨우고 사회 전체의 문화역사를 진보시킨다. 지금 현재 미투 운동은 피해자들의 희생적 실천 속에서 보다 나은 사회로 나아가는 집단적 '근접발달영역'을 창출하고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3/21 [17:11]  최종편집: ⓒ 교육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