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보도 > 종합보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교조, 교육부에 교원평가 폐지 촉구 서명지 전달
고용노동부 장관과의 면담 약속 이행 요구
 
남영주 기사입력  2017/12/07 [11:07]

전교조가 전국 78567명의 교사가 참여한 교원평가 폐지 촉구 서명지를 교육부에 전달하고 전교조 위원장과 고용노동부 장관의 만남을 위한 실무협의를 진행하기로 고용노동부와 합의했다.

 

▲ 전교조는 6일 전국교사 7만 8567명이 참여한 교원평가 폐지 촉구 서명지를 교육부에 전달했다.     © 남영주

 

전교조는 지난 6일 오전 청와대 앞에서 3대 교육적폐 청산 촉구 확대 단식을 알리는 기자회견을 진행한 뒤 전국교사 78567명이 참여한 교원평가 폐지 촉구 서명지를 교육부에 전달하기 위해 세종시 정부청사로 향했다.

전교조는 같은 날 오후 교원평가 폐지 서명의 취지를 설명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한 뒤 교육부에 교원평가 폐지 서명지를 전달하고자 하였으나 교육부가 면담을 거부한 채 정부 청사 입구에서 서명 용지만 전달받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한바탕 실랑이가 이어졌다전교조는 교육부의 무성의한 태도를 규탄하며 로비에서 연좌 항의를 이어갔고, 결국 교육부 관계자의 사과로 마무리됐다.

 

 

▲ 전교조는 교원평가 폐지 서명지를 교육부면담을 통해 전달하려했으나 교육부가 이를 거절해 로비에서 연좌 항의해 교육부의 무성의한 태도를 규탄했다.     © 남영주

 

 

전교조는 다시 고용노동부로 자리를 옮겨 대표단과 노동부 관계자와 약속된 면담을 진행했다.

이날 면담에는 김동국 전교조 부위원장을 비롯한 8명의 대표단과 김홍섭 고용노동부 공무원노사관계과장 등 담당자가 참석했다.

면담에 참가한 이들의 말을 종합하면 전교조는 노동부에게 법외노조문제를 대법원 판결 이전에 행정조치로 먼저 해결하고 법 개정을 추진할 것을 우선 촉구했다. 또 전교조 대표자 변경신고 반려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전교조위원장과 고용노동부장관과의 면담 약속을 지킬 것을 요구했다.

하지만 노동부는 전교조 법외노조 문제는 대법원 판결을 더 지켜보고 결정할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대표자 변경 신고 건에 대해서도 이해해 달라는 말로 사실상 변경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위원장과 장관 면담에 대해서도 계속 보고는 하고 있으나 면담 관련 판단을 장관이 하겠다고 밝혀 진행이 어렵다고 해명했다. 2시간 여 동안 이어진 면담 끝에 전교조와 노동부는 전교조위원장과 고용노동부장관과의 만남을 성사하기 위해 상호 최선의 노력하기로 하고 장관 만남을 위한 실무협의를 오는 8일이나 11일 경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한편 고용노동부와의 면담이 진행되는 동안 전교조 교사들은 노동부 정문 앞에서 추운 날씨에도 현장 발언을 이어가면서 문재인 정부의 교육적폐청산을 촉구했다.

▲ 고용노동부와의 면담이 진행되는 동안 전교조 교사들은 정문앞에서 추운날씨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정부의 교육적폐청산을 촉구했다.     © 남영주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2/07 [11:07]  최종편집: ⓒ 교육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