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보도 > 종합보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7만 8567교사 "교원평가 폐지 촉구"
3대 교육적폐 청산 촉구 확대 단식 연대단체 동조 단식 이어져
 
강성란 기자 기사입력  2017/12/06 [13:38]

박근혜 정권의 가만히 있으라는 말 보다 기다리라는 문재인 정부의 말이 우리에게는 더욱 힘들다. 더 이상 기다릴 수도 없고 가만히 있지도 않겠다. 법외노조 철회해야한다. 성과급-교원평가 폐지해야한다. 그것이 교육개혁의 시작이다.”

 

단식 3일차를 맞은 조창익 전교조 위원장은 모두 발언으로 3대 교육적폐 청산 촉구 목소리를 높였다.

 

전교조는 6일 오전 청와대 앞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7개 시도지부장과 2016년 전교조 전임 근무 중 해직된 교사까지 단식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학교 현장의 조합원들은 물론 연대 단체까지 점심 단식으로 전교조 투쟁을 지지하고 나섰다. 전교조는 전국에서 교사 78567명이 참여한 교원평가 폐지 촉구 서명지도 공개했다.

▲  전교조는 6일 오전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대 교육적폐 청산을 촉구하는 단식 투쟁을 확대하고 교원평가 폐지 서명을 청와대에 전달한다고 밝혔다 ©남영주 기자

  박근혜 정권의 법외노조 통보 당시 전교조에서 배제하라고 명시했던 9명의 해고자 중 한 명인 이성대 전교조 서울지부 대외협력실장은 항상 조합원 선생님들에게 부채감이 있다는 말로 발언을 시작했다.

 

그는 “2008 교육자치 선거 당시 진보 교육감의 약진에 위기감을 느낀 정부가 당시 서울지부 집행부를 희생양으로 삼았다. 인천외고 학교 민주화 투쟁에 앞장 선 박춘배 교사, 상문고 민주화 투쟁으로 가장 오래 해직생활을 하고 있는 이을재 교사, 통일교육을 했던 한경숙 교사 등 9명의 면면을 살펴보면 대단한 잘못을 저지르지 않았다. 그럼에도 우리를 트집 잡아 전교조를 법 밖으로 몰아낸 것은 박근혜 정부의 치밀한 계획 속에서 이루어진 탄압이었다.”면서 하루 빨리 전교조의 법적 지위를 회복해 교육개혁 파트너로 삼을 것을 촉구했다.

 

2016년 전교조 전임을 이유로 해직된 김종현 전교조 충남지부 사무처장 역시 공자는 정치를 바른 것을 향하는 것이라 했고 바른 것을 향하는 것은 민심을 따르는 일이라 했다. 촛불 민심은 이명박근혜 적폐 청산과 상식적인 나라를 말한다. 전교조는 이명박근혜 정부의 공작정치에 따라 법 밖으로 밀려났다. 문재인 정부는 민심이 어디있는지 분명히 알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교원평가 폐지를 촉구하는 학교 현장의 목소리도 이어졌다.

 

김도형 전교조 대구지부 정책실장은 “‘선생님은 학생 인성 함양을 위해 노력하는가등의 질문이 교원평가 학생만족도 조사에 나온다. 하지만 영어몰입 교육을 위한 교육특구를 밀어붙이는 교육부, 수능 만점 학생이 있는 학교에 찾아가 그 학생과 악수만 하고 돌아가는 교육감이 있는 한 교사가 교실에서 하는 노력만으로 교육이 바뀌지 않는다. 교원평가에 찬성하는 학부모들도 많았지만 학부모 만족도 조사에 참여하는 학부모는 10%도 채 되지 않는다. 이미 뇌사 상태에 빠진 제도를 살리겠다고 붙잡고 있는 것이 교육적폐라는 말로 교원평가 폐지를 원하는 학교 현장의 분위기를 전했다.

 

단식 첫 날을 맞는 손호만 대구지부장은 전교조에 왜 기다리지 않느냐고 묻지만 지금까지 기다려서 달라진 것이 없다.”는 말로 총력투쟁 결의를 다졌다.

▲ 조합원 동조단식에 함께하는 전교조 서울지부 조합원들의 모습     © 전교조

 

▲ 연대단체에서도 전교조 총력투쟁 지지 점심단식 참여를 선언했다     © 전교조

 이날 참가자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국민에게 지는 정부가 승리하는 정부다. 교사에게 지는 정부가 교육개혁 정부다. 정부가 진정으로 교사를 존중한다면 이제라도 고집을 꺾고 법외노조 4, 교원평가 8, 교원성과급 17년을 끝내야한다. 촛불 원년이 저물기 전 대통령이 결단해 적폐 연장의 시계를 멈추기 바란다고 밝혔다.

 

기자회견을 마친 참가자들은 청와대에 교원평가 폐지와 법외노조 철회를 촉구하는 의견서를 전달했다.

이들은 같은 날 오후 세종시 정부청사 내 교육부를 방문해 교원평가 폐지 서명을 전달하고 고용노동부에는 법외노조 철회 의견서를 전달할 예정이다.

▲ 전교조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청와대에 교원평가 폐지 - 법외노조 철회 촉구 의견서를 전달했다     © 남영주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2/06 [13:38]  최종편집: ⓒ 교육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