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보도 > 종합보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육적폐 청산 촉구 서울 각계인사 509인 선언
서울교육단체협의회, 전교조 법외노조·특권학교 폐지 등
 
남영주 기사입력  2017/12/01 [22:10]

 서울지역 각계각층 인사 509명은 전교조 법외노조철회, 특권학교 폐지 등 교육적폐 청산을 촉구하고 나섰다.  

서울교육단체협의회(서교협)1일 광화문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더 이상 교육적폐청산을 미룰 수 없다는 절박한 마음을 모아 교육적폐 청산 촉구 서울 각계인사 509인 선언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 서울교육단체협의회는 1일 기자회견을 갖고 '교육적폐청산 촉구 서울 각계인사 509인 선언'을 진행했다.     © 남영주

 

강혜승 서교협 대표는 여는 말을 통해 문재인 정부는 전교조 법외노조문제는 대법원 판결을 기다려야 한다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고, 사립학교의 재단비리나 특권학교 폐지 문제 등 산적한 교육문제도 해결하고 있지 않다며 하루빨리 교육적폐를 청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의당, 민중당, 사회변혁노동당 서울시당 대표들도 발언을 이어가면서 문재인 정부가 촛불의 정신인 적폐청산을 하루속히 해결할 것을 요구했다. 특히 전교조가 국정역사교과서 폐지나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위해 누구보다도 앞장 서 왔고, 법외노조가 박근혜정부의 치밀한 정치공작 차원으로 이뤄진 것이 드러난 만큼 더 이상 미뤄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서교협은 마지막으로 기자회견문을 통해 전교조 법외노조 통보 철회 해직교사 즉각 복직 사립학교의 민주성을 위한 법적 제도적 정책 마련 특권학교 폐지를 요구했다. 또한 문재인 정부가 산적한 교육적폐 청산을 위해 교육시민사회단체의 의견을 수렴할 수 있도록 제도를 만들 것을 촉구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2/01 [22:10]  최종편집: ⓒ 교육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