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보도 > 종합보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육부의 땜질처방이 학생들 죽음 부른다”
제주공대위‧현장실습대책위, 사회‧교육부총리에게 현장실습폐지 촉구 의견서 제출
 
남영주 기사입력  2017/11/30 [14:57]

제주도 직업계 고교에 재학 중 현장실습을 하다 목숨을 잃은 고 이민호 학생의 죽음과 관련해 산업체 파견 현장실습을 당장 폐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현장실습고등학생 사망에 따른 제주지역 공동대책위원회’(제주공대위)산업체 파견 현장실습중단과 청소년 노동인권 실현대책회의’(현장실습 대책위)30, 오전 11시 정부 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사회·교육부총리에게 현장실습 폐지 촉구 의견서를 전달했다.

 

▲ 제주공대위와 현장실습대책위는 30일 오전11시 정부 서울청사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산업체 현장실습을 당장 폐지할 것을 촉구했다.     © 남영주


현장 실습생의 사망은 타살이라며 여는 발언을 한 조창익 전교조 위원장은 현장실습은 교육이 아니며 이미 산업재해현장으로 변해 버린 교육현장을 바로 잡기 위해서는 산업체 파견 현장실습은 당장 중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성화고를 졸업한 복성현 씨는 3때 현장실습을 나갔는데 최저임금과 초과근무로 너무나 힘들어 학교 측에 어려움을 호소했지만 참으라는 말만 되풀이 했다후배들이 언제까지 현장실습으로 죽어가야 하느냐며 눈물을 흘렸다.

 

▲ 특성화고를 졸업한 복성현씨는 발언 중 "후배들이 현장실습으로 언제까지 죽어가야 하느냐"며 눈물을 보였다.     © 남영주

 

성명애 제주공대위 법률지원팀 노무사 또한 고 이민호군 사망과 관련해 회사 측은 보상할 수 없다는 말만 되풀이하며 진실성 있는 사과보다는 책임회피에 급급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여러 활동을 앞으로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제주공대위와 현장실습대책위는 마지막으로 기자회견문을 통해 정부가 산업체 파견 현장실습 문제해결에 땜질 처방으로 일관해 왔으며, 교육부 역시 시도교육청, 학교와 하나 되어 현장실습생을 저임금으로 기업에 파견하는 용역업체가 되어 버렸다며 산업체 파견 현장실습 실태 전수 조사와 교육권도 노동권도 보장되지 않는 산업체 파견 현장실습을 당장 폐지할 것, 또 이를 위한 입법 활동에 적극 나설 것을 촉구했다.

 

▲ 제주공대위와 현장실습대책위는 기자회견이 끝난 후 사회교육부총리에게 현장실습 폐지촉구 의견서를 전달했다.     © 남영주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1/30 [14:57]  최종편집: ⓒ 교육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