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보도 > 종합보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다문화 교육 빌미로 '영어 몰입 교육' 추진?
서울 남부 지역 대책위 , 교육국제화 특구사업 중단해야
 
남영주 기자 기사입력  2017/11/07 [19:30]

서울시교육청이 구로, 금천, 영등포 지역을 교육특구로 지정하려고 하면서 해당 지역 교사들은 물론 주민들도 반발하고 나섰다.

 

교육 국제화 특구지정 저지를 위한 남부 대책위원회(남부대책위)7일 서울시 구로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특구는 이명박 정권 영어 몰입교육의 연장선 위에 놓여있는 제도"라면서 고교 서열화, 교육 불평등을 심화시키는 국제화 특구 지정을 즉시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 7일 교육국제화 특구지정 저지를 위한 남부대책위원회가 기자회견을 갖고 남부 3구 특구신청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 남영주

 

남부대책위는 또 외국어 강화 교육을 위해 캐나다 어학 연수나 캐나다의 기숙사 설립, 고등학교를 중심으로 한 해외 어학 연수를 계획하고 있는 구로구의 사례를 들며 "극히 일부 학생들에게만 혜택이 돌아가 예산 지출 대비 교육적 효과를 볼 수 없는 전시성 사업"이라고 비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고안수 대동초 학부모는 어떻게 지역주민들이 전혀 알고 있지 못한 상황에서 정책이 진행되는 지 이해할 수 없다하루가 멀다 하고 바뀌는 교육정책으로 우리 아이들이 마루타가 되어가고 있는 실정이라며 주민의사를 무시한 채 사업을 밀어붙이고 있는 교육당국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다.

 

남부대책위에 따르면 서울시교육청은 교육부의 교육국제화특구 신규 지정 계획공고가 나기도 전에 이 지역 자치단체장에게 해당 사업을 제안한 것은 물론 여론 수렴 절차도 없이 은밀하게 이를 추진해 왔다는 것이다 

 

▲ 교육국제화 특구지정 저지를 위한 남부대책위원회는 특구지정사업이 영어몰입교육과 수월성 교육을 강화시킨다고 주장했다.     © 남영주

 

박숙단 여의도중 교사는 이 지역에 중국인들이 많기 때문에 교육특구로 지정하겠다고 하는데 경쟁을 부추기는 교육 특구법이라는 그릇에는 다문화 교육을 담을 수 없다. 이는 특구지정을 위한 미끼일 뿐이라면서 진정으로 다문화 교육을 지원하고자 한다면 다문화 교육 진흥조례를 만드는 것이 우선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남부대책위는 서울시교육청과 해당 구청에게 다문화교육을 핑계로 한 특구신청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교육특구는 2013년부터 올해까지 인천, 대구, 여수에서 처음 도입 운영되어왔으며, 교육부는 지난 달 232기 교육특구 신규지정을 위해 국제화된 전문 인력 양성과 국가경쟁력 강화, 지역균형발전 도모라는 명목을 앞세워  교육국제화특구 신규지정 계획을 공고한 바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1/07 [19:30]  최종편집: ⓒ 교육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