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보도 > 종합보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육주체 참여하는 국가교육회의 조속히 꾸려야"
사회적교육위, 교육개혁 실종 규탄 교육적폐 청산 촉구 기자회견 열어
 
강성란 기자 기사입력  2017/10/31 [13:06]

촛불 항쟁 1주년을 맞아 교육시민단체들이 교육개혁에 속도를 낼 것을 정부에 주문했다. 장관 취임 100일이 지나도록 답보 상태에 빠진 교육개혁을 위해 국가교육회의를 조속히 출범시키고 여기에 교육주체들이 참여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는 등 조치를 해야한다는 것이다. 

 

새로운 교육체제수립을 위한 사회적교육위원회는 31일 오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옆 계단에서 촛불 1, 교육개혁 실종 규탄 교육적폐 청산 촉구기자회견을 열었다.

 

여는 말에 나선 심성보 사회적교육위 상임대표는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이 없어지고 교육 문외한이 보좌관 역할을 맡으면서 교육적폐 청산 요구가 제대로 수용되지 않고 있다. 국가교육회의에 교육주체들을 참여시키고 교육부 내 적폐 세력을 청산하는 등 제대로 된 인적 구성으로 교육을 바꿔야한다고 강조했다.

 

조창익 전교조 위원장 역시 국가교육회의 출범이 늦어지고 논의가 밀실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교육개혁이 유실될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면서 우려가 분노로 바뀌기 전에 교육단체들의 목소리와 에너지에 주목해 교육개혁의 동력으로 삼아야한다고 강조했다.

▲ 사회적교육위는 31일 오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교육개혁에 속도를 낼 것을 주문했다.     © 남영주 기자

 

학생, 학교비정규직, 비정규직 교원, 행정직원 등 다양한 교육주체들은 각 분야의 교육적폐 청산 필요성을 강조했다.

 

최은순 참교육학부모회 회장은 더디 가더라도 기다리면 된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김상곤 장관이 경기도 교육감 시절 보여준 과감한 개혁 의지가 보이지 않는다. 촛불혁명이 교육혁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골든타임을 놓치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다양한 주체들의 이해관계가 얽혀 합의를 도출하기 어려운 교육은 의사결정 과정에서 민주적 절차와 대중적 참여가 매우 절실하게 필요하다. 하지만 수능 개편안 좌초 이후 공론화 과정을 통해 대입 개편안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한 대입정책포럼은 수개월째 밑그림조차 드러나지 않았다면서 여전히 적폐의 주체인 교육 관료들이 주요 직책을 담당하고 있으며 교육개혁을 위한 핵심 기구 구성이 지연되는 것은 물론 지난 정부의 교육적폐들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 사회적교육위는 교육개혁 실종 규탄 교육적폐 청산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 남영주 기자

 

사회적교육위원회는 이 같은 문제 해결을 위해 국가교육회의 조속한 출범 교육개혁 논의에 교육주체 참여 방안 마련 국정교과서 강행, 사학비리 옹호, 특권경쟁교육강화 등에 관련된 적폐 인사 문책 교육관련단체들과 함께 교육적폐 청산과 교육개혁 방향 및 대안 마련 등을 촉구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0/31 [13:06]  최종편집: ⓒ 교육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