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보도 > 종합보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혁신학교 보냈더니 학력 ‘쑥쑥’
학업성취도· 만족도 평가 등에서 교육 효과 두드러져  
 
박수선 기사입력  2017/10/19 [18:18]

혁신학교 학생들이 일반학교에 다니는 학생보다 학업성취도의 향상이 두드러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혁신학교 학생 대부분이 고교 입학 전 열악한 교육여건에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의미있는 성과로 볼 수 있다는 분석이다

 

<조선일보>가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으로부터 혁신학교 학업 성취 수준자료를 받아  지난 13일자에 “2015~2016년 전국 고교 기초 학력 미달 비율이 4.2%4.5%로 소폭 늘어난 데 반해 혁신학교는 7.9%11.9%로 증가 폭이 컸다고 보도한 것과 상반된 결과다.

 

혁신학교는 김상곤 교육부장관이 2009년 경기교육감 시절 학교혁신의 모델로 처음 제시한 것이다. 서울과 강원, 광주, 전남, 전북 등으로 확산되고 있는 혁신학교는 창의적이고 민주적인 미래 인재 양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서울특별시교육청교육연구정보원이 서울지역 혁신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교육 효과를 분석해 봤더니 일부과목에서 성적 향상 정도가 자율고보다 높게 높았다. 2012년과 2014년에 수학 학업성취도를 살핀 결과 혁신고(541.11550.64), 자율고(551.8557.07)으로 혁신고의 성과지표 증가폭이 컸다.

 

지난해 ‘서울교육 종단 연구를 통해 본 혁신학교 효과’ 연구를 진행한 정책연구팀은 고교 진학 전인 중학교 3학년 시점에서 보면 혁신고 학생들이 자율고 학생들에 비해 부모의 학습 지원, 가계 소득, 사교육비, 학교 만족도 등이 더 낮다이런 개인 가정과 학교 특성들의 차이를 통제했더니 중3 때 절대적인 학업성취도가 낮은 상태에서 입학한 혁신고 학생들이 고2 기준으로 봤을 때 성적이 향상되는 정도가 자율고보다 높았다고 밝혔다.

 

 

자기주도학습, 목표 성취 등을 나타내는 성과지표에선 혁신고 학생들이 자율고 학생들보다 향상도가 높게 나타났다. 자기주도학습 지표에서 혁신고는 3.22에서 3.38로 척도 점수가 증가한 반면 자율고는 3.59에서 3.52로 오히려 줄어들었다. 목표성취 지표도 혁신고는 3.33에서 3.56으로, 자율고는 3.72에서 3.64로 나와 혁신고 학생들이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높았다. 

 

연구팀은 미래 사회에 적합한 역량을 새로운 개념의 학력으로 볼 때, 서울형혁신학교는 다른 학교에 비해 더 높은 성과를 보인다는 사실도 확인할 수 있다고 해석했다.

 

혁신학교의 성과는 다른 지역에서도 공통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경상남도교육청이 지정한 혁신학교인 행복학교에 다니는 고등학생들도 학력 향상을 보였다. 행복학교로 지정된 고등학교 2곳의 지정 전후 국가수준학업성취도 결과를 봤더니 보통 학력이상의 비율은 전 과목 평균 31.8%(2015)에서 46%(2016)로 증가했다. ‘기초학력 미달비율은 전 과목 평균 20.8%(2015)에서 11.6%(2016)로 절반 가까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남교육청은 국영수 과목 모두 보통학력 이상의 비율은 증가하고, ‘기초학력 미달비율은 감소했다상대적으로 교육여건이 취약한 농어촌 비평준화 지역의 고교가 행복학교로 선정됐기 때문에 경남 전체 고교 평균보다 기초학력 미달비율이 높은 것은 사실이지만, 행복학교 지정 이후 격차가 줄어들고 있다고 밝혔다.

 

혁신학교가 기존의 경쟁·입시 위주의 교육을 극복하기 위해 출발한 만큼 평가 잣대가 달라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

 

충북교육청은 2015~2016년 행복씨앗학교(충북형 혁신학교)로 지정된 중학교의 학업성취도를 비교 분석한 결과 보통 이상학력 수준을 가진 학생의 비율이 눈에 띄게 증가했다고 밝혔다. 국어는 77.1%에서 91.3%, 수학은 48.1%에서 61.1%, 영어는 59.5%에서 70.6%로 늘었다.

 

충북교육청은 그러면서도 “1~2년 사이에 행복씨앗학교와 일반학교의 학업성취도를 비교했을 경우, 여러 가지 변인에 의해 다양한 결과가 나올 수 있어 행복씨앗학교 효과로 단정짓기에 섣부른 측면이 있다혁신학교는 교육주체들의 학교변화에 대한 총체적 만족도로 평가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밝혔다

 

▲ 혁신학교의 학업성취도가 낮다는 보수 언론의 보도와는 달리 혁신학교 학생들의 학업성취도 향상이 두드러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교육희망 자료사진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0/19 [18:18]  최종편집: ⓒ 교육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