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기획 > 교원평가, 성과급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사 98% "교원평가 전문성 향상 도움 안 돼"
전교조 설문, 90% 이상 "교원평가 폐지"
 
최대현 기사입력  2017/10/17 [14:40]

 

 

거의 모든 교사가 8년째 실시되는 교원평가에 대해 "전문성 향상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교사들은 교원평가 개선이 아닌 "폐지"가 돼야 한다고 생각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산하 참교육연구소가 지난 12일부터 16일까지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교 교사 1만 1208명을 대상으로 교원평가에 대한 의견을 조사한 결과다. 

 

교사들은 그동안 진행한 교원평가가 "교원 전문성 향상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했다. 이런 비율이 97.9%나 됐다.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가 81.9%, '도움이 되지 않는다'가 16.0%였다. 학교급, 설립형태, 소속 교원단체, 지역에 상관없이 이 비율은 90%를 넘겼다. 반면 "도움이 된다"고 한 교사는 2.1%에 그쳤다. 

 

교원평가는 노무현 정부가 추진하고 이명박 정부가 "교원 전문성 향상"을 이유로 지난 2010년 전면 도입해 8년째 실시되고 있다. 하지만 법적 근거 없이 대통령령만으로 강행되고 있다. 

 

또 교사들은 교원평가가 '교원의 교육활동을 침해·왜곡하고(95.1%), 교원의 사기를 저하시키면서(96.6%) 교사 간·교사-학생-학부모 사이의 관계를 왜곡하고 있다(96.2%)'고 판단했다. 

 

교사들은 이런 판단 속에 교원평가가 '개선'이 아닌 '폐지'가 돼야 한다고 봤다. 90.3%가 '교원평가 폐지'에 손을 들었다. '개선'해야 한다고 답한 9.1%에 비해 10배나 많은 비율이다. 

 

현행 교원평가를 유지해야 한다고 한 교사는 0.6%에 불과했다. 

 

교사들은 이를 위한 행동에 동참할 뜻도 밝혔다. 전교조 경남지부가 지난 9월25일부터 29일까지 경남 교원 6490명을 대상으로 벌인 교원평가 설문조사에서 복수선택으로 동료평가에 참여하지 않거나(39.3%), 학부모·학생 평가 참여율을 높이기 위한 독려 행위를 하지 않겠다(77.9%)고 했다. 

 

전교조는 올해도 동료 교원평가 불참 운동과 교원평가 폐지를 위해 추진하는 연가(조퇴)투쟁 포함 총력투쟁을 결정하기 위한 조합원 총투표 등을 추진하고 있다. 

 

교사들은 참교육연구소 설문에서 교원전문성 향상 대책(복수선택)으로 교원행정업무 대폭 경감(64.4%), 교육과정 편성·평가권, 생활지도권 등 교사 교육권 확립(52.%), 소통과 협력 중심의 학교자치 법제화(27.2%) 등을 꼽았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0/17 [14:40]  최종편집: ⓒ 교육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