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보도 > 종합보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임기 1년 남은 조희연 교육감, "공약이행 의지 보여야"
서울교육단체협의회 설문조사, 지지층 39.6%만 계속 지지
 
박수선 기사입력  2017/09/22 [18:04]

지난 2014년 서울시 교육감 선거에서 ‘일반고 전성시대’로 대표되는 조희연 교육감의 진보적인 교육공약을 지지한 이들 중 42.9%가 '조 교육감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는 주요 지지층이었던 진보적인 학부모, 교직원 중 상당수가 최근 영훈중의 자사고 재지정 입장을 밝히는 등 진보적 공약과는 달리 갈지자 행보를 보이고 있는 조희연 교육감에 대한 실망감을 표출한 것으로 해석된다.  

 

서울지역 21개 교육시민단체로 구성된 서울교육단체협의회는 22일 서울교육토론회를 열고 지난 88일부터 816일까지 진행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의 공약 이행 정도와 지지 여부를 묻는 설문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인터넷으로 진행한 이번 설문조사에는 교직원(49.5%), 학부모(41.1%), 일반 시민(8.6%), 학생(0.8%) 등 1670명이 참여했다.   

 

▲     © 박수선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의 76,8%(1283)2014년 서울시교육감 선거에서 조희연 후보를 뽑았다고 답했다. 하지만 3년 임기를 보낸 조희연 교육감을 아직도 지지하느냐는 질문에 지지하지 않는다’(42.9%)는 응답자가 지지한다’(39.6%)는 응답자보다 약간 많았다.

 

공약 평가 가운데 응답자들이 부정적 반응을 보인 항목을 살펴보면 '민주적 학교문화 조성, 교권보호 정책(55.5%)', '학급당 학생수 감축, 초등협력교사제 도입(54.3%)', '자사고, 국제중 특권학교 폐지(53.2%)' 순으로 나와 최근 논란이 된 교원정원 문제, 특권 학교 재지정 등이 설문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민주적 학교문화 조성, 교권보호 정책'에 보인 부정적 반응은  학교 구성원들이 일상에서 학교 혁신을 체감할 수 있는 정책에 대한 요구가 높다는 것을 방증한다.

 

반면  3급식 추진(70.6%), 학생 인권 보장과 민주주의 교육 강화(63.6%), 마을로 함께하는 학교교육(57.8%) 공약은 대체로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유성희 전교조 서울지부 정책기획국장은 특히 올해 서울시교육청이 미달 점수를 받고 지정취소 유예 처분을 받은 영훈국제중과 자사고들을 재지정하면서 공약 이행 의지가 있는지 의심을 받았다조희연 교육감에게 하고 싶은 말을 분석해 보면 교육감의 책임을 정부에게 넘긴다거나, 언론을 향해 무책임한 정치적 행보를 하는 것에 대한 불만이 많다”고 말했다.

 

조희연 교육감이 남은 1년 동안 중점적으로 추진해야할 교육정책으로는 민주적인 학교문화 조성, 교권보호 정책’(47.8%), ‘자사고, 국제중 특권학교 폐지’(45.2%), '학급당 학생 수 감축, 초등협력교사제 도입‘(27.4%) 등이 꼽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9/22 [18:04]  최종편집: ⓒ 교육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