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보도 > 종합보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권단체 학교성교육표준안 폐기 촉구
성소수자 차별반대 무지개행동 1만 6698명 서명지 교육부 전달
 
박수선 기사입력  2017/08/30 [12:25]

지난 5월부터 교육부의 학교성교육표준안 폐기 서명 운동을 벌인 인권단체들이 표준안 폐기를 거듭 요구했다.   

 

성소수자인권연대, 한국여성민우회 등 단체로 구성된 성소수자 차별반대 무지개행동은 30일 서울 광화문광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5년 교육부가 마련한 학교성교육표준안 폐기와 인권 기반의 반차별 성교육 실시를 촉구했다.

 

 

▲ 성소수자 차별반대 무지개행동은 30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부의 학교성교육표준안 폐기를 촉구했다.     © 박수선 기자


교육부는 연령대별로 체계적이고 실효성 있는 성교육을 하겠다는 취지로 학교성교육표준안을 개발해 각 시도교육청에 배포했다. 하지만 표준안이 공개되자 동성애와 성소수자를 배제하고, 성별 고정관념을 주입하는 수준이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교육부는 표준안 일부 내용을 수정했지만 폐기 요청에 대해서는 묵묵부답이다.  

 

원지원 대학성소수자모임연대 QUV 의장은 청년들은 개인의 단편적인 경험과 검증되지 않은 매체로 성에 대해 학습할 수밖에 없다공교육이 성에 대해서 아무것도 가르치지 않았기 때문인데, 성차별적이고 추상적 관념을 주입하는 게 아니라 성의 자유로움과 긍정적인 면을 이해할 수 있도록 성교육이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성애 전교조 여성위원장은 교사들을 대상으로 성평등 인식조사를 한 결과 성소수자와 동성애가 빠진 성교육표준안에 대해 20~30대 교사 90%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교사들의 인식 수준에도 한참 미치지 못할뿐더러 명칭 때문에 표준안을 따르지 않으면 비표준인 사람이 된다고 꼬집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성교육표준안은 시대착오적일뿐 아니라 점증하는 혐오와 차별의 기류를 조장할 소지가 컸다성교육표준안 폐기는 청소년의 성적 자기결정권을 보장하고 성소수, 여성이라는 이유로 부당한 폭력과 차별을 당하지 않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국가의 책무라고 강조했다.

 

지난 5월부터 진행한 성교육표준안 폐기 서명에는 16698명이 참여했으며, 이들 단체는 이번 주 내로 교육부에 서명서를 전달하겠다는 계획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8/30 [12:25]  최종편집: ⓒ 교육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