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보도 > 종합보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양대노총, ILO 협약 비준 100만 서명운동 돌입
노조법 전면개정 촉구 걸고 11월말까지
 
박수선 기사입력  2017/08/22 [12:06]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이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과 노조법 전면 개정을 촉구하며 100만명 서명운동에 돌입했다.

 

양대노총은 22일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조할 권리 보장을 위해 ILO 협약 비준과 노조법 전면 개정을 정부와 국회에 각각 촉구했다. 이전 정부에서 지체해온 ILO 협약비준(29. 87, 98, 105)을 문재인 정부도 약속한 만큼 미루지 말고 이행하라는 요구다 

 

▲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이 22일 서울 광화문광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ILO 핵심협약 비준과 노조법 전면개정을 촉구하며 100만명 서명운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 전교조


최종진 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은 지난 5월 삼성중공업에서 발생한 크레인 사고에 이어 지난 주말 STX조선해양에서 일하던 비정규 하청업체 직원 4명이 폭발사고로 또 목숨을 잃었다모든 노동자에게 노조할 권리가 보장됐다면 일어나지 않았을 사고라고 주장했다.

 

최종진 직무대행은 “ILO 회원국 중 결사의 자유 협약, 강제노동 철폐 협약 등 4개 협약을 모두 비준하지 않는 나라는 한국을 포함해 중국, 마샬제도 등 6개국뿐이라며 정부는 핵심협약 비준을 당장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은 헌법이 결사의 자유와 단결권, 단체교섭권, 단체행동권을 보장하고 있지만 노조법은 노조활동을 부당하게 제약하고 있다노조할 권리를 모든 노동자들이 누릴 수 있게 핵심 협약을 하루빨리 비준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정부는 헌법적 권리를 제대로 보장하겠다는 선언, 국제적으로 인정된 최소한의 노동기준을 보편적으로 실현하고자 하는 국제사회의 노력에 책임 있게 동참하겠다는 선언을 더 이상 지체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국회에는 국제노동기구 및 유엔 인권기구의 권고를 바탕으로 노조법을 비롯한 국내 관련법을 전면 개정하기 위한 논의에 착수하라고 요구했다.

 

이날 ‘ILO 핵심협약 비준·노조법 전면개정 촉구 100만 서명운동에 들어간 양대노총은 11월말까지 서명을 받은 뒤 국회와 청와대에 서명지를 전달할 계획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8/22 [12:06]  최종편집: ⓒ 교육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