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보도 > 종합보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제 정부가 답할 차례"
교사 8만 7085명 성과급 균등분배 참여, 10만 4767명은 폐지 서명
 
강성란 기자 기사입력  2017/07/17 [16:42]

전국 교사 104767명이 교원성과급 폐지 서명에 이름을 올린데 이어 3696개교 교사 87085명이 성과급 균등분배에 참여하는 등 교원들의 성과급 폐지 촉구 목소리가 높다.

 

전교조는 1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 위치한 교육부 앞에서 성과급 폐지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균등분배 참가자를 발표했다. 기자회견을 마친 뒤에는 성과급 폐지 서명지를 교육부에 전달했다.

 

▲ 전교조는 17일 오전 정부 세종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원성과급 폐지를 촉구하는 교사 서명을 전달했다     © 강성란 기자

 

여는 말에 나선 조창익 전교조 위원장은 “10만이 넘는 현장교사들의 여론과 균등분배에 참여한 교사들의 의지를 알리기 위해 이 자리에 왔다. 교육을 성과라는 이름으로 줄 세우는 것은 애초에 불가능한 척도였다. 문재인 새 정부가 성과연봉제 폐지를 대선 공약으로 내세운 만큼 교육부 역시 교단 분열과 황폐화를 야기하는 교원성과급제를 폐기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김명동 전교조 경북지부장은 정부의 파면 징계 겁박에도 불구하고 8만이 넘는 교사들이 성과급을 균등분배 했다. 문재인 정부의 김상곤 교육부는 알량한 돈 몇 푼으로 교단을 황폐화하는 성과급 폐지에 대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비정상의 정상화를 위해 꼭 필요한 것이 성과급 폐지라며 발언을 시작한 김민수 전교조 경남지부장은 한국교총과 함께 성과급 폐지 서명을 받은 결과 경남에서만 11500여명이 참여했다. 정부는 성과급을 도입하며 교원의 자긍심을 높이겠다고 했지만 이미 실패했다는 것을 서명 결과가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에는 76000여명의 교사들이 성과급 균등분배에 참여했지만 올해는 87085명이 참석해 성과급 폐지 서명 참석자 수는 1년 동안 1만 명 넘게 늘어났다.

 

▲ 교육부에 전달한 교원들의 성과급 폐지 촉구 목소리     © 강성란 기자

 

전교조는 이제 정부가 답할 차례라면서 기자회견문을 통해 교육혁신을 지향하는 교육부 장관이 반교육적인 차등성과급을 그대로 두는 일은 없을 것으로 본다. 학교 간 경쟁을 부추겼던 학교성과급이 종언을 고하였듯 교사간 협력을 저해하는 개인성과급도 완전히 사라져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전교조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현장교사들의 서명지를 교육부에 전달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7/17 [16:42]  최종편집: ⓒ 교육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