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기획 > 한국사 국정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수단체 동원해 국정교과서 여론 조작 정황
고 김영한 전 민정수석 자필 메모 추가 발견 전교조에 맞서 우익단체 동원?
 
박수선 기사입력  2017/07/14 [17:28]

 박근혜 정부가 전교조의 국정 역사교과서 반대 운동에 맞서 우익단체를 동원해 찬성여론을 조성한 정황이 추가로 드러났다.

 

청와대는 14일 민정수석실 캐비닛에서 2014년부터 2015년까지 1년여 간 수석비서관회의 자료와 김영한 민정수석이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메모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개된 김영한 민정수석의 자필 메모에는 전교조 국사교과서 조직적 추진-교육부 외 애국단체우익단체 전사적으로 전사들을 조직, 반대선언 공표라는 내용도 담겼다. 2015년 전교조가 주도적으로 벌였던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활동에 대응하기 위해 찬성여론을 조성해야 한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메모 앞에는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을 뜻하는 장()이 적혀 있다.

 

지난해 발견된 김영한 민정수석 비망록에도 청와대의 전교조 대응 전략이 상세하게 기록됐다. 2014년 대의원대회에서 한국사교과서 국정화 저지 투쟁을 결의한 전교조가 교사 90%가 국정화 반대한다는 설문결과 발표한 이틀 뒤 비망록에는 전교조 국사교과서 관련 조직적 움직임에 모든 역량 결집하여 대응이라는 방침이 올라왔다.

 

실제 당시 전교조가 주최한 유신 회귀 한국사 국정화 반대 8082명 교사선언기자회견은 한국사 국정화 추진 시민사회단체 협의회의 맞불 기자회견으로 차질을 빚었다. 국정화 찬성 단체 관계자들이 전교조 기자회견장에 난입해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당시 전교조가 제기했던 교육부가 우익세력을 동원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근거가 없는 이야기는 아니었던 셈이다.

 

한편 청와대가 이번에 공개한 문건에는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지원 방안과 문화예술계 건전화 등도 언급됐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7/14 [17:28]  최종편집: ⓒ 교육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