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보도 > 종합보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육부 장관-시·도교육감 “교육개혁 협력” 강조
13일 김상곤 장관 취임 뒤 첫 만남
 
최대현 기사입력  2017/07/13 [15:10]

 

▲ 김상곤 교육부 장관(왼쪽)과 이재정 교육감협의회 회장이 1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처음으로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 시도교육감협의회

 

김상곤 교육부 장관과 시·도교육감들이 교육개혁을 위해 서로 협력하자고 한 목소리를 냈다. 김 장관이 취임한 지 8일 만에 처음 만난 자리에서다.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1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를 방문했다. 김상곤 장관의 취임을 축하하기 위한 발걸음이었다. 교육감들은 김 장관의 교육개혁 의지에 믿음을 보였다.

 

경기도교육감인 이재정 교육감협의회 회장은 김 부총리는 경기도교육감 재임 시절 혁신학교, 무상급식, 학생인권 등 공교육 개혁을 주도하는 정책을 펼친 바 있다고 상기하며 혁신 교육의 성과는 현재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으며, 향후 대한민국 교육 개혁의 성공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회장은 교육 개혁의 성패는 교육이 이뤄지는 현장에 달렸다. 교육개혁은 학생과 교사, 교실과 학교를 기반으로 할 때만 성공할 수 있다. 특히 교육 개혁 과정에서 중앙정부는 시·도교육감들이 이뤄낸 교육 혁신의 정신과 성과를 공유하고, 시도교육청과 긴밀하게 소통하고 협력하는 것이 매우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만남에는 이 회장을 비롯해 김석준 부회장(부산시교육감), 최교진 감사(세종시교육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우동기 대구시교육감, 김승환 전북도교육감, 이영우 경북도교육감이 참석했다.

 

김상곤 교육부 장관은 과거 중앙 정부와 시도교육청 간의 갈등과 대립을 걷어내고 협력의 시대를 열어가자면서 중앙 정부는 지역 특성에 맞는 교육개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에서는 이기봉 기획조정실장과 금용한 학교정책실장, 주명현 대변인이 배석했다.

 

이어진 간담회에서 김 장관은 오는 19일 서울에서 열릴 예정인 시도교육감협의회 총회에 참석해 교육 개혁을 위한 본격적인 협력에 들어가기로 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7/13 [15:10]  최종편집: ⓒ 교육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