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보도 > 종합보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육적폐’ 외고‧자사고 폐지 위해 다시 촛불 든다
‘특권학교 폐지 촛불시민행동’ 출범…백만 서명운동 전개
 
박수선 기사입력  2017/07/04 [12:08]

 

▲ 교육시민사회단체 19개가 모여 구성한 '특권학교 폐지 촛불시민행동'이 4일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박수선


대표적인 교육적폐로 꼽히는 외고자사고 폐지를 위해 시민들이 다시 촛불을 든다.

 

전교조 서울지부, 사교육 걱정없는 세상 등 교육시민사회단체 19곳은 특권학교 폐지 촛불시민행동을 구성하고 외고자사고 폐지를 위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하기로 했다.

 

특권학교 폐지 촛불시민행동은 4일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많은 적폐가 있지만 자사고 외고 등 특권학교 폐지를 청산해야 할 첫 번째 적폐라 생각하고 새 운동을 시작하고자 한다지난 겨울 광장을 달군 촛불 시민의 정신으로, 우리는 자사고외고 등 특권학교 폐지를 위한 행동에 오늘부터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시교육청이 자사고 3곳을 재지정하고 자사고 학부모들이 집단행동에 나서는 등 외고자사고 폐지 정책에 대한 반대 기류가 거세지자 시민사회단체들이 대응에 나선 것이다.

 

특권학교 폐지 촛불시민행동에는 자사고 페지 시민모임, 좋은교사운동, 참교육을 위한 전국학부모회, 평등교육 실현을 위한 전국학부모회 등 지금까지 외고자사고 폐지 목소리를 냈던 단체들이 대다수 참여했다.

 

이들은 특권학교들이 교육의 다양성을 표방하고 설립되었지만, 실제로는 입시 경쟁에 유리한 입시명문고에 불과하다는 것을 국민은 다 알고 있다자사고 학부모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자사고 외고 폐지 공약을 비판하고 공격한다고 그 공약이 무너지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에는 자사고 학부모 등 이해집단의 반발보다 외고자사고의 일반고 전환을 요구하는 더 많은 국민의 시선이 문재인 정부를 지켜보고 있다교육부의 마땅한 책임이자 권한에 해당하는 일을 국가교육회의 공간에서 자사고 이해집단과 국민의 싸움으로 방치하면 교육부의 존재 이유는 없는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초중등교육법 시행령 개정과 특권학교 폐지를 위한 여론 활동, 완전 추첨제를 비롯한 고교 입시 제도 개선 등을 주요 목표로 정했다.

 

송인수 사교육 걱정없는 세상 공동대표는 오늘 서울시교육청을 시작으로 1인 시위를 17개 시도교육청으로 점차 확대할 계획이고, 매주 금요일 촛불집회를 교육청 앞에서 개최할 예정이라며 외고자사고 폐지와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 이행을 촉구하는 백만 서명운동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7/04 [12:08]  최종편집: ⓒ 교육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