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교육 > 참교육실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파견형 현장실습 즉각 중단하라"
 
교육희망 기사입력  2017/05/16 [15:56]
▲ 특성화고에서 근무하는 전국 92개교 교사 248명은 지난 달 28일 세종시 교육부 앞에서 '건강하고 안전한 현장실습을 바라는 특성화고 교사 선언'을 발표했다. 이들은 "소위 '취업'이라 불리는 산업체 파견형 현장실습을 하던 학생의 안타까운 죽음 앞에 더 이상 교사의 양심을 버릴 수 없다. 이미 교육권도 노동권도 없는 현장실습은 중단되었어야 마땅한 일"이라면서 "일명 취업률로 시도교육청과 특성화고를 줄 세우고 있는 교육부는 비극적 사고의 원인 제공자이며 값싼 저임금 노동으로 학생을 내모는 현장 교사들은 침묵의 공범자가 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교사선언을 통해 △산업체 파견 현장실습 즉각 중단 △특성화고 교육과정 왜곡하는 직업교육훈련촉진법 즉각 폐지 △초중등교육법상 직업교육 명문화와 특성화교 교육과정 정상화를 촉구했다.       © 사진제공 · 전교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5/16 [15:56]  최종편집: ⓒ 교육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