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보도 > 종합보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공무원은 안 써도 되는 ‘연가사유’, 교원은?
인사혁신처와 달리 교육부, 교원휴가업무처리요령 개정에 미적
 
최대현 기사입력  2017/05/10 [17:17]

공무원이 휴가의 하나인 연가를 쓸 때 연가 사유를 기재하지 않아도 되면서 교육공무원인 교원들도 연가 사유 미기재여부가 관심이 높다.

 

일반직 공무원들은 이번 달부터 연가를 사용할 때, 왜 연가를 쓰는지를 근무상황부나 카드에 기재하지 않아도 된다. 그동안 연가를 신청하면서 반드시 기재해야 했던 연가사유 항목이 사라졌기 때문이다.

 

이 내용을 담은 국가공무원 복무·징계 관련 예규개정안이 지난 달 20일부터 시행된 데 따른 것이다. 인사혁신처는 개정안 시행을 알리면서 앞으로는 연가 사유란이 없어지게 돼, 공무원의 연가사용 부담을 줄이고, 자유롭게 연가를 쓰는 공직 분위기도 확산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하지만, 새로 시행된 예규가 곧바로 교원들에게 적용된 것은 아니다. 교원들의 연가 사용은 교육부 예규인 교원휴가업무처리요령’(휴가처리요령)에 관리를 받는 탓이다. 교육부는 국가공무원 복무·징계 관련 예규를 근거로 만든 휴가처리요령에도 연가 사유 미기재내용을 적용할 것인지를 결정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교원들은 지금도 연가를 신청하려면 교무행정정보시스템 상의 연가 신청란에 사유를 적어야 한다. 교육부 교원정책과 관계자는 예규를 시행한 인사혁신처와 접촉해 개정안의 취지 등을 확인하고서 휴가처리요령 반영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교사들은 불필요한 갈등을 유발하기도 하는 연가 사유를 기재하는 것을 없앤 내용을 교사들에게도 적용해야 한다고 했다. 김용섭 전교조 사무처장은 인사혁신처가 시행에 예규에 맞춰 연가 사유 미기재 방향으로 결정해 개정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5/10 [17:17]  최종편집: ⓒ 교육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