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보도 > 종합보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근혜=불법, 전교조=합법"
전교조, 11일간 교육부 앞 밤샘 농성
 
최대현, 박수선 기자 기사입력  2017/04/28 [12:59]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은 지난달 28일 세종시 교육부 앞에서 교사 결의대회를 열고 '법외노조 철회'와 '교육부 폐지' 등을 다시 촉구했다. 이날 참석한 200여명의 교사들은 "박근혜가 불법이고 전교조는 합법이다"며 "불법인 박근혜를 따른 교육부는 교육적폐의 본산이다. 교육부를 해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찬길 전교조 전남지부 수석부지부장은 "정유라의 부정 입학에 대한 보상으로 이화여대에 재정지원을 하는데 이준식 장관이 불법 개입했다는 야당 의원들의 폭로도 있었다"며 "이준식 장관이 물러나면 곧바로 구속 수사해야 하는데, 수사를 받을 사람이 내린 행정명령은 정당한 명령이 아니라 횡포"라고 주장했다. 

 

 

전교조는 지난달 18일부터 교육부 앞에서 밤샘 천막농성을 벌였다. 전교조 전임 활동가들은 점심과 저녁에 '박근혜가 기획한 법외노조 원천무효', '전임 인정은 교육부 의무' 등의 글귀가 적힌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벌였다. 특히 세종과 대전, 충북, 충남 등의 일부 교사들은 수업을 마치고서 전교조 농성장에 참여했다. 전임 신청한 조합원들이 소속된 전교조 시·도지부 시·도교육청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동시에 전교조는 정치권을 상대로 법외노조 철회 요구를 이어갔다. 전교조 충북지부는 지난 달 24일 더불어민주당 도종환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간사를 만나는 자리에서 법외노조 철회와 교원노조법 개정을 요구했다. 도종환 의원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충북도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을 맡고 있다. 충북지부에 따르면 도 의원은 면담에서 "전교조가 법적 지위를 잃게 된 것은 박근혜 정부의 기획 탄압이었다"며 "민주당이 집권하면 법적 지위 상실을 회복하는 데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전교조는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활동 기간인 오는 15일 전국 동시다발 기자회견을 열어 법외노조, 전임자 해고 등 문제 해결을 촉구하고, 교육개혁 정책과제를 인수위원회에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민주노총이 새정부를 상대로 노정교섭을 할 때 제기할 주요 의제로 전교조 법외노조 문제를 포함하도록 하여, 시급한 과제들에 대해서는 새정부가 행정명령을 통해 조속히 문제 해결을 하도록 촉구할 예정이다. 

 

나아가 교사·공무원의 노동기본권과 정치기본권을 보장하도록 법률 개정을 요구하면서 오는 6월에는 민주노총 사회적 총파업 일정에 맞춰 조합원 연가 투쟁과 국회 앞 농성 등을 검토하고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4/28 [12:59]  최종편집: ⓒ 교육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