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사-공무원, '박근혜 퇴진 시국선언' 함께한다
전교조, '박근혜 대통령 아님 통보'...학부모, 학생 시국선언도
 
강성란 기사입력  2016/10/30 [20:36]

대학가를 시작으로 비선 실세 최순실 씨의 국정 농단 책임을 물어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시국선언이 이어지는 가운데 전교조도 성명을 내고 박근혜에게 대통령 아님을 통보한다고 밝혔다. 오는 114일에는 공무원노조와 함께 교사-공무원 시국선언을 진행할 예정이어서 국정농단의 책임을 묻고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전교조는 지난 29일 성명을 내고 학생들 보기에 참 부끄러운 하루하루가 지나고 있다. 이러고도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라고 가르칠 수 있는가? 특권과 반칙으로 박근혜와 함께 국정을 농단한 최순실은 돈과 권력을 내세워 학교마저 농단했다면서 이 정권의 최측근이 딸의 고교와 대학교 교원에게 내뱉었다는 폭언과 뇌물증여 시도는 사회를 오염시키는 두 개의 주범인 권력과 돈이 그 어느 곳보다 공정해야 할 학교에 사적 이익을 관철시키기 위한 반칙에 동원되었다는 점에서 엄정한 조사와 처벌이 뒤따라야 한다고 주장했다.

 

, 201310월 박근혜 정권이 전교조에 노조 아님을 통보하기 훨씬 전인 200512월 전교조를 한 마리의 해충에 비유했던 일화를 소개하며 이것이 최순실의 빨간펜 아이디어에 의한 것인지 밝히기를 바란다. 9명의 해고자를 문제 삼아 6만 조합원의 노동기본권을 박탈하고 34명을 해고하는 무지막지한 전교조 탄압이 가능한 것은 비정상적인 청와대의 의사결정 구조와 무관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교조는 분명히 할 것은 최순실이 박근혜를 이용해 국정을 농단한 것이 아니라 박근혜가 최순실을 이용해 국정 농단을 했다는 것이다. 따라서 최순실 게이트가 아닌 박근혜 국기문란 사건인 바 문책 대상 1순위는 어디까지나 대통령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전교조는 반 헌법적인 직무수행 행태가 드러난 이상 박근혜 정권은 헌법으로부터 임기를 보장받지 못하게 되었다면서 이 정권이 물러나지 않는 한 민주주의 파괴와 노동자 공격과 민생 파탄은 멈춰지지 않을 것이다. 전교조는 박근혜에게 대통령 아님을 통보한다고 밝혔다.

 

전교조는 지난 28일 중앙집행위원회를 열고 전국공무원노조와 함께하는 박근혜 퇴진 교사-공무원 공동 시국선언을 결정했다. 전교조는 오는 3일까지 시국선언 참가 신청을 받은 뒤 4일에는 기자회견 및 신문광고를 통해 명단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학생, 학부모들도 헌정 질서를 파괴한 대통령에 대한 퇴진 촉구 시국선언을 진행했다. 참교육학부모회는 지난 28일 성명을 내고 국정 농단이 새로이 드러날 때마다 우리 학부모들은 아이들 앞에서 고개조차 들기가 부끄럽다면서 우리가 위임해 준 권력을 다시 찾아와야 한다. 그것만이 아이들 앞에 어른 노릇하는 유일한 길이며 민주주의 산교육이라는 말로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했다.

 

21세기청소년공동체 희망 등 7개 청소년단체들도 지난 29일 청소년 시국선언을 통해 대한민국 대통령이 비선 실세 최순실에게 꼭두각시처럼 놀아났다는 점과 딸 정유라가 고등학교와 대학교에서 부정한 청탁을 했음에도 처벌을 받기는커녕 부당한 권력 행사, 각종 특혜를 누린 것에 분노한다면서 우리는 청소년들이 민주시민으로서 당당하게 민주주의와 정의를 외쳐온 역사를 기억하며 이번 사건에도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이 진짜 주인이 되는 나라를 만들기 위한 행동에 함께할 것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6/10/30 [20:36]  최종편집: ⓒ 교육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