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보도 > 종합보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7일 조퇴투쟁, 전임자 미복귀"
전교조, 만장일치로 '총력투쟁' 결정
[2신] 21일 대의원대회서 "박근혜 정권 만행에 정면대응"
 
이창열 윤근혁 기사입력  2014/06/21 [14:53]


▲ 전교조는 대의원대회를 열고 법외노조 철회 투쟁 등 총력투쟁 4대 요구안을 결정하고 50억 투쟁기금도 마련하기로 했다.     © 안옥수
 
[2신 최종_6월 21일 오후 11시 20분]
 
전교조가 정부의 법외노조 통보에 맞서 총력투쟁을 결의했다. 법외노조 통보를 노동자의 기본권 박탈, 유신시대로의 민주주의 후퇴로 간주하고 정면 대응을 선포한 것이다.
 
전교조는 21일 오후 2시 45분 경기도 평택 무봉산청소년수련원에서 제69차 전국대의원대회를 열고 대정부 총력투쟁 계획안과 투쟁기금 모금안을 심의하고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이날 대의원대회에는 전체 대의원 463명 가운데 295명이 참석했다.

 
8년만에 다시 조퇴투쟁…전임자 “복귀 거부”

이날 대의원대회에서 전교조는 오는 27일 조퇴투쟁으로 투쟁의 포문을 열기로 했다. 김정훈 위원장은 "조퇴투쟁은 법외노조화에 대한 저항의지의 표출"이라고 설명했다. 전교조가 조퇴투쟁을 공개적으로 결의한 것은 지난 2006년 이후 8년 만에 처음이다.
 
이에 따라 전교조 조합원 교사들은 이날 오전수업을 마치고 오후에 서울역에서 열리는 '전교조 탄압저지와 박근혜 정권 퇴진' 집회에 참가하기로 했다.
 
오는 28일에는 민주노총이 서울역에서 여는 총궐기대회에도 참여한다. 이 대회에는 쌍용자동차 해직노동자와 삼성서비스노조 노동자, 농민단체 회원 등이 함께 모여 세월호 진상규명 촉구와 박근혜대통령 퇴진을 요구한다. 다음달 2일에는 교사 1만명 이상이 뜻을 모아 제2차 교사선언을 다시 추진한다.
 
오는 7월 12일에는 전국의 교사 1만명 이상이 참여하는 대규모 집회를 열어 박근혜 정부의 전교조 탄압에 대해 책임을 물을 방침이다. 
 
특히 전임자의 학교 복귀와 관련해 복귀거부 원칙을 세우고 구체적 규모와 시기는 위원장에게 위임하기로 했다. 
 
또 총액 50억 원 규모의 투쟁기금도 모으기로 했다. 조합원 1인당 10만 원 꼴이다. 투쟁기금은 사무실 임대료와 본부와 지부의 투쟁사업비 등으로 사용된다.
 
이 같은 투쟁계획은 모두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일부 다른 의견이 나오기도 했지만, 대의원들은 토론을 통해 합의를 이끌어냈다. 


"법외노조 통보? 박근혜 정부 ‘벌집' 건드렸다" 


▲ 전교조 대의원들이 21일 오후 개회식에 참여하고 있다.     ©윤근혁
 
대의원들의 투쟁의지는 뜨거웠다. 이성대 서울대의원은 “1989년 전교조를 결성했을 때 ‘1980년 광주항쟁 이후 유일하게 남은 게 전교조’라고 했었다”며 “전교조 법외노조화는 노동3권에 대한 공격이자 민주화운동에 대한 총체적 부정”이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신선식 전남대의원은 “전교조가 박근혜 정권에 맞서 싸우면 싸울수록 우군이 늘어날 것”이라며 “지금은 강하게 맞서 싸워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정태연 경기대의원도 “세월호 투쟁과 법외노조 투쟁은 결국 민주주의 회복투쟁으로 만날 수 밖에 없다”며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투쟁으로 국민적 지지도 함께 올리자”고 제안했다. 

 
연대투쟁으로 힘 보탠다

민주노총도 전교조의 총력투쟁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민주노총은 다음주(23~28일)를 총궐기 주간으로 정하고, 23일 산별대표자회의를 시작으로 ‘전교조 엄호투쟁’ 계획을 수립하는 한편 오는 21일에는 동맹파업을 벌일 계획이다. 
 
양성윤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은 이날 연대사를 통해 “전교조의 정신과 바르게 가르쳤던 선생님들의 모습이 우리 아이들에게 그대로 살아 있다”며 “노동자가 앞장서서 박근혜 정권 퇴진을 요구하는 정치적 파업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전교조는 이날 결의문을 통해 “전교조 법외노조화는 '87년 민주화 대투쟁으로 사라진 노조 해산명령의 유령을 부활시킨 반노동적 폭거이며, 한국 민주주의의 시계바늘을 '87년 이전으로 되돌린 반민주적 만행”이라며 “전교조는 시련이 닥치면 더욱 강해지는 조직이다. 전교조를 부정하고 탄압하려는 세력에 맞서 참교육 전교조를 끝까지 지켜나가겠다”고 선언했다.
 
이날 오후 11시 20분쯤, 대의원들은 노동조합법이 아닌 헌법적 권리에 근거한 '헌법노조'로 탈바꿈한 전교조를 지키겠다는 결의를 다지며 '참교육의 함성으로'를 힘차게 부른 뒤 대회장을 빠져나갔다.

 
[1신_6월 21일 오후 2시 53분] 전교조 탄압 맞서 총력투쟁 결의 예정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이 대의원대회를 열고 정부의 법외노조 조치에 반대하는 대정부 총력투쟁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21일 오후 2시 45분, 경기도 평택 무봉산청소년수련원.
▲ 전체 대의원 463명 가운데 284명이 참석한 가운데 비상 전국대의원대회의 막이 올랐다. 서울행정법원이 전교조에 대한 '노조 아님' 통보가 정당하다고 판결한 뒤 이틀 만이다.     © 안옥수
 
참석인원은 긴박한 상황을 의식한 듯 평소보다 많았다. 대회장 곳곳에는 다음과 같은 현수막이 걸려 있다.
 
"힘내라 전교조!"
"전교조 설립취소 판결은 국제적 망신이자, 위헌!"
"전교조 탄압하는 박근혜 정권 퇴진하라!"
 
이날 대의원대회 안건은 두 가지로, 전교조를 법외노조로 내몬 박근혜정권에 대한 총력투쟁 계획안과 탄압저지 투쟁기금 모금안이다. 



▲  김정훈 전교조 위원장과 16개 시도지부장들이 무대 앞에 섰다. © 윤근혁
 
단식 노숙농성 13일째인 김정훈 전교조 위원장은 개회사에서 “지난 25년의 자랑스럽고 당당한 발걸음이 이번 지방선거에서 13개 시도교육청의 진보교육감 당선으로 나타났다”면서 “지방선거 결과는 전교조가 국민들에게 인정받았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어 “전교조가 역사 앞에 다시 서게 됐다. 천만 노동자가 전교조를 바라보고 있고 우리와 함께 하고 있다. 교육을 바꿔야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믿음과 애정이 전교조에 쏠려 있다”며 “박근혜 정권을 퇴진시키고 교육 민주화를 위해 힘차게 투쟁하자”고 호소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4/06/21 [14:53]  최종편집: ⓒ 교육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