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기획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권을 허(許)하라!
학생인권법 제정, 수업시수 축소, 일제고사 폐지 등
 
강성란 기자   기사입력  2012/10/22 [18:37]
청소년이 바라는
2012 대선 교육공약 발표
 
"교육이라는 이름 아래 학생인권은 당연스레 무시당하고 있는게 우리의 현실입니다."
 
청소년들은 '학생인권 및 학생참여 보장'이 자신들에게 가장 필요한 교육정책이라 여기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청소년인권행동 아수나로가 지난 4일 발표한 '2012년 대선에서 청소년이 원하는 교육정책' 인터넷 설문조사 결과 나타난 것으로 여기에는 만 19세 미만 청소년 1만 8946명이 참여했다.
 
복수 응답을 허용한 이번 설문에서 두발자유, 체벌금지, 수업선택권 등 학생인권 보장을 위한 학생인권법 제정을 선택한 이들은 1만 7507명으로 가장 많은 수를 차지했다. 이들은 또 학생회나 동아리 활동 활성화 및 지원 확대를 촉구했다.
 
'수업시수 축소 및 의무교과 재편성'이 그 뒤를 이었다. 한 학년당 법정 수업시수를 축소해 수업시간과 의무적으로 이수해야 하는 교과목을 줄이고, 입시 중심 교과 교육을 학생 선택권이 보장되는 방향으로 개편하라는 것.
 
일제고사 폐지 역시 1만 1210명이 꼭 필요한 정책으로 꼽았다. 청소년들은 '초딩부터 고딩까지 성적에 목숨을 거는 것은 물론 성적을 위해 부정행위 조장도 서슴치 않는' 일제고사의 폐해를 지적했다.
 
이 밖에도 청소년들은 ▲입시폐지 대학평준화(1만748명) ▲입학사정관제 폐지(9985명) ▲그린마일리지제도(상벌점제) 폐지(9246표) 등을 시급히 개선돼야 할 교육정책으로 꼽았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2/10/22 [18:37]  최종편집: ⓒ 교육희망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