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청소년단체, 일제고사 반대 목소리 높여
1일 교과부 앞에서 기자회견…11일 촛불집회도 열어
 
강성란   기사입력  2008/10/02 [01:50]
전집형으로 치러지는 진단평가와 학업성취도평가에 반대하는 청소년들의 목소리가 높다.

청소년인권행동 아수나로 등 14개 청소년단체들은 지난 1일 교육과학기술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의 학생과 학교를 똑같은 기준으로 줄 세우는데 사용될 일제고사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중간고사 마지막 날이라 시험을 마치고 기자회견에 참석한다는 청소년인권행동 아수나로의 따이루 활동가는 “이명박 정부는 경쟁을 통한 성장으로 우리들이 좀 더 나아질 것이라고 말하고 있지만 아이들은 이미 시험과 경쟁 속에서 허우적대다 죽어가고 있다”면서 “우리는 교육을 받는 것이 아니라 교육을 당하고 있는 꼴”이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일제고사는 전국 학생들과 전국의 학교들을 모두 똑같은 기준으로 줄 세울 수 있는 가장 효율적인 방식이며 이를 위해 중간고사가 끝난지 얼마 되지 않은 학생들은 또 다시 시험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기자회견을 마친 청소년단체 대표들은 △경쟁교육 심화와 학업부담 증가 △사교육의 필연적 증가 △교육양극화 부추겨 △모든 것을 서열화할 것 등의 일제고사 문제점을 정리한 의견서를 교과부에 전달했다.

청소년단체는 오는 11일 ‘무한경쟁교육과 일제고사에 반대하는 청소년 촛불문화제’를 진행하고 거리에서 ‘무한경쟁교육, 일제고사에 반대하는 청소년선언’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08/10/02 [01:50]  최종편집: ⓒ 교육희망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