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mic 2019/09/11 [11:09]

    수정 삭제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선배 동지의 투쟁에 가슴이 먹먹합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