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48명과 범국민연대 58개 단체, '만 5세 취학 정책 철회하고 대통령 대국민 사과해야'

김상정 기자 | 기사입력 2022/08/04 [12:17]
뉴스
보도
국회의원 48명과 범국민연대 58개 단체, '만 5세 취학 정책 철회하고 대통령 대국민 사과해야'
‘전 국민 패싱’ 졸속행정, 대혼란만 야기
만5세발달과정 철저히 무시
김상정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08/04 [12: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전 국민 패싱’ 졸속행정, 대혼란만 야기
만5세발달과정 철저히 무시

▲ 4일 오전 10시 20분 국회 소통관에서 강득구 의원과 강민정 의원을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정의당, 시대전환 소속 국회의원 47명과 전교조를 비롯한 58개 단체로 꾸려진 만5세초등취학저지를위한범국민연대(범국민연대)는 ‘만5세 초등학교 입학연령 하향 정책 철회’ 촉구를 위한 긴급 공동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 강득구 의원실 제공

 

정부의 초등학교 입학 연령 만5세 하향 추진에 대한 전국민적 반대 여론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국회의원과 교육시민사회단체가 긴급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만5세 초등 입학 연령 하향 정책 철회를 촉구했다.

 

4일 오전 10시 20분 국회 소통관에서 강득구 의원과 강민정 의원을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정의당, 시대전환 소속 국회의원 47명과 전교조를 비롯한 58개 단체로 꾸려진 만5세초등취학저지를위한범국민연대(범국민연대)는 ‘만5세 초등학교 입학연령 하향 정책 철회’ 촉구를 위한 긴급 공동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기자회견 현장에는 강득구·강민정·김경만·김영호·류호정·문정복·서영석·이수진(비례)·전혜숙 의원이 참석했다. 범국민연대에서는 전희영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위원장, 정지현 영유아 학부모, 홍민정 사교육걱정없는세상 공동대표, 박다솜 교사노조연맹 국공립유치원교사노동조합 위원장, 이혜연 장애영유아보육·교육정상화추진연대 사무총장, 권정윤 한국4년제유아교사양성대학교수협의회 회장, 이윤경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회장, 임미령 수도권생태유아공동체생활협동조합 이사장 등이 참석해 모두발언과 기자회견문을 낭독했다.

 

이들은 윤석열 정부의 만5세 초등학교 입학 추진에 대해 즉각적인 철회를 촉구하며, ‘전 국민 패싱’ 졸속행정으로 국민적 대혼란만을 야기한 윤석열 정부에 책임 있는 사과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너무도 갑작스럽게 졸속 발표된 정부의 정책이 국민 모두에게 너무 큰 사회적 혼란을 일으켰고, 대통령 업무보고에 담긴 이 정책에 대해 문제들을 다시 한번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라며, “정부는 만5세 영유아 발달과정을 철저히 무시했으며, 정부는 이렇게 중요한 사안에 대해 교육주체는 물론 국민 전체를 완전 배제시켰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달라진 시대에 우리 아이들을 위한 교육자치의 발걸음을 한 해 두 해 힘겹게 내디디며 왔는데 윤석열 대통령과 박순애 교육부장관이 찬물을 확 끼얹었다”라며, “초등학교 입학연령이 낮아지면 교원과 교실 부족 문제가 심각해지고, 사교육 폭증은 불 보듯 뻔하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사회 조기 진출로 결혼 연령이 낮아져 출산율 증대로 이어진다는 주장은 과학적이기보다는 낭만에 가깝다”고 꼬집으며, “박순애 교육부 장관은 말을 바꾸고 있고, 학부모 간담회에서는 ‘집회를 안 하셨으면 좋겠다’, ‘우려하는 부분 대충 정리되고 있다’는 실언까지 했다”고 언급했다.

  

한편, 국회의원 47명과 범국민연대는 기자회견 이후, 곧바로 오전 11시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윤석열 정부의 만5세 초등학교 입학 추진 철회를 위한 토론회’를 공동주최하고 정책철회와 대국민사과를 촉구했다.

 

이 기사 좋아요
ⓒ 교육희망.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국회의원, 범국민연대, 전교조, 만5세 초등 취학, 대국민 사과 관련기사목록
광고
PHOTO News
메인사진
[안녕하세요 선생님] 늘 그랬듯 하나 하나 해나가실테죠
메인사진
[만평]나의 교육희망
메인사진
[만화] 안녕하세요, 선생님
메인사진
[교실찰칵] 선생님 시소 좀 탈 줄 아세요?
메인사진
[교실찰칵] 잊지말자! 경술국치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