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기후변화 멈춰"... 충북교사 700여명 실천활동 전개

김영훈 주재기자 | 기사입력 2022/06/08 [12:53]
뉴스
지역뉴스
[충북] "기후변화 멈춰"... 충북교사 700여명 실천활동 전개
도둑맞은 우리 미래의 권리 되찾아 주세요
충북 교사 700명, 학생들과 함께 기후위기대응 실천활동 전개
김영훈 주재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06/08 [12:5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도둑맞은 우리 미래의 권리 되찾아 주세요
충북 교사 700명, 학생들과 함께 기후위기대응 실천활동 전개

 

▲ 기후위기 대응 등교맞이행사를 진행한 남신초 학생들     ©충북 김영훈

 

전국교직원노종조합 충북지부(지부장 강창수, 이하 전교조 충북지부)는 충북교사 700명과 함께 4월 22일 지구의 날부터 6월 5일 환경의 날까지 6주간 <기후 행동 집중 실천 기간>으로 정하고 기후위기대응 행동을 실천했다.

 

우리 모두를 위한 기후정의와 기후 행동의 중요성에 공감한 충북 교사 700명은 ‘기후위기 대응 충북교사 약속서명 운동’에 동참했고 이후 학생들과 함께 교실에서, 학교 곳곳에서 기후위기의 심각성과 대응방안을 배우는 다채로운 교육활동을 진행했다.

 

6월 5일 환경의 날을 맞아 충북지역 학교 교실에서는 기후위기를 대응하는 실천방안 3가지를 다짐하는 ‘지구하다! 챌린지’를 진행하고 있고, 종이상자를 재활용해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알리는 피켓을 제작해, 이후 등하굣길 맞이 행사에서 기후위기를 홍보하는 활동을 펼치고 있다.

 

곽지은 청풍초 교사는 “학생들이 챌린지를 통해 기후위기 대응을 다짐하고, 손피켓을 함께 만들고 인증샷을 찍으면서 수업 이후 생활 속에서 조금 더 실천하려는 의지가 보여” 큰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남신초등학교 학생들은 ‘기후변화 멈춰, 도둑맞은 우리 미래의 권리 되찾아 주세요’, ‘지금 밟고 있는 땅, 기후가 변해도 계속 밟을 수 있을까요’를 적은 피켓을 들고 주기적으로 등교 맞이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박옥주 남신초 교사는 “피켓을 만들어 들고 있는 학생도, 등교하며 꼼꼼히 피켓을 읽는 학생도 모두 한없이 진지하기만 하다”며 “학생들 모습에서 우리 사회의 희망을 본다”라고 말했다.

 

성화초등학교에서는 ‘제로웨이스트 운동’에 대해 알아보고 직접 체험하는 수업을 진행했고 배너와 수거함을 준비해 학생들과 함께 페트병 뚜껑 모으기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행사를 기획한 박미미 선생님은 “환경퀴즈도 함께 풀고, 친환경 물품과 세제 리필 체험하면서 아이들이 즐거워했고 환경에 대한 관심도 높아져 기뻤다고” 밝혔다.

 

▲ 태양광 발전소를 제작하는 추풍령중 학생들     ©충북 김영훈

  

추풍령중학교는 5월부터 학년별로 기후위기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1학년은 기후위기 영화 토론, 생태관련 서평쓰기, 생태시민 선언을 진행하고 있고, 2학년은 태양광 발전소 디자인 및 제작활동, 3학년은 기후위기 및 기후행동 상황판 설치, 연설하기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금천고등학교는 국어시간에 ‘종이책은 전자책으로 대체되어야 한다’, ‘학교 채식급식을 주1회로 확대해야 한다’, ‘도심의 주차장을 축소해야 한다’, ‘핵발전은 친환경적이다’를 주제로 찬반토론을 진행했다. 기술가정 수업시간에는 ‘비주얼싱킹으로 탄소중립실천 방안 표현해보기’, 동아리별 탄소중립실천 기획강의 등 수업과 동아리 활동을 통해 기후위기의 원인과 대응방안에 대해 학생들 스스로 탐구하도록 배려한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 지구하다! 챌린지에 참여한 청풍초 학생들     ©충북 김영훈

 

음성여중은 4월 22일 지구의 날에서 6월 5일 환경의 날까지 지구의 날 관련 9개 행사 참여 미션을 진행 중이다. 씨글라스 아트체험, 에코 아트전시회, 지구의 날 퀴즈로 풀어보는 기후위기, 지구의 날 손팻말 아트, 음성여중 주변의 아름다움을 사진과 글로 표현하는 포토 보이스, 학교 주변을 걸으며 쓰레기를 줍는 플로깅, 환경사랑 아웃도어 활동, 6주간 일상 실천 참여 후 친환경 꾸러미 받기 등 다채로운 행사를 진행했다.

 

 ‘충북 기후행동 교사모임’을 이끌고 있는 김기훈 교사(전교조충북지부 기후위기대응특별위원장)는 “많은 선생님들이 기후위기의 심각성에 공감하며 수업으로, 교육활동으로 학생들과 함께 배우고 실천하는 사례들을 서로 나누면서 기후행동 교육이 확산되고 있다”라고 밝히고 “학생들이 주체적으로 삶의 문제를 바라보고 해결 방법을 찾아 실천하는 진정한 교육이기도 한 기후행동교육을 앞으로도 선생님, 학생들과 함께 실천하겠다”라고 다짐했다.

 

 ©충북 김영훈

  

이 기사 좋아요
ⓒ 교육희망.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PHOTO News
메인사진
[안녕하세요 선생님] 늘 그랬듯 하나 하나 해나가실테죠
메인사진
[만평]나의 교육희망
메인사진
[만화] 안녕하세요, 선생님
메인사진
[교실찰칵] 선생님 시소 좀 탈 줄 아세요?
메인사진
[교실찰칵] 잊지말자! 경술국치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