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업날다] '동시 바꿔쓰기'로 배우는 글쓰기

김우현 · 전국놀이교사모임 가위바위보 | 기사입력 2022/05/19 [14:18]
참교육on
수업날다
[수업날다] '동시 바꿔쓰기'로 배우는 글쓰기
날아라! 고민 비행기
김우현 · 전국놀이교사모임 가위바위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05/19 [14:1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날아라! 고민 비행기

 

 

스트레스

안진영

 

공부해라

학원 가라

숙제 해라

 

조그만 그릇에 연이어 쏟아부으니

흘러나올 수밖에요

줄줄 흘러넘칠 수밖에요

 

출처: 맨날맨날 착하기는 힘들어(문학동네, 2013)

 

 

초등학교 고학년이 되면 싫어하는 과목이 여럿 생긴다수학은 약수와 배수처럼 답이 여러 개라 하나만 틀려도 점수가 깎여서 싫고, 사회는 온통 처음 듣는 단어를 외우고 시험 보고, 오답 노트를 쓰고.

 

국어가 싫은 이유 또한 명백하다. 글을 써야 하는데, 어떤 내용을 써야 할지 모르겠고, 글을 쓸 때 글씨나 띄어쓰기처럼 내용 대신 혼나게 만드는 것들이 너무 많다. 그래서 아이들은 국어도 싫지만, 글쓰기는 더 싫다.

 

국어 교과서에 나오는 작품은 날이 갈수록 어려워진다. 역사책인지 과학책인지 도덕책인지 모를 만큼 읽어도 이해가 잘되지 않아 다시 또 읽어봐야 하는 어려운 내용이 많다. 조금 짧아 읽기 좋은 시가 나오면, 버스를 타고 집에 가는 이야기나 황금빛 논을 보며 감탄하는 내용처럼 아이들의 경험 세계와 너무도 동떨어진 이야기만 쓰여있다. 그래서 오늘도 국어 교과서는 아이들과 멀어지고 있다.

 

동시 바꿔 쓰기를 선택하는 건 취향의 문제를 떠나서 필연적이라는 생각이 든다. 짧지만 글쓴이의 생각과 느낌이 잘 정리되어 있고, 내용 역시 아이들의 삶과 이어져 있어 공감되는 부분이 많다. 단어 몇 개만 바꿔도 금방 내 이야기가 되는 동시 바꿔 쓰기. 고학년과 나누기 좋은, 아니 나누어야 하는 제재가 아닐까 싶다.

 

맨날 맨날 착하기는 힘들어.’라는 책을 만난 건, 제주도에서 열린 전국놀이교사모임 가위바위보의 활동가 연수에서였다. 매년 겨울 전국 방방곡곡에 모여 지역의 향취를 느끼고 새로운 놀이의 즐거움을 나누는 축제 같은 자리에 제주도에서 활동하시는 안진영 선생님을 만났다.

 

많은 이야기를 나누지는 못했지만, 놀이가 그러하듯 금세 오래 본 친구처럼-우리 모임에서는 식구라 하지만- 다가왔다. 그리고 슬며시 내민 동시집. ‘시인이라는 왠지 우러러 보일 만한 직함과 함께 동시집을 나눠주셨다. 감사의 인사와 함께 우리 교실에 자리하게 된 동시집에는 선생님이 아이들과 함께 호흡하며 담은 이야기들이 가득 담겨있었다. 그 덕분에 아이들과 동시 바꿔 쓰기를 하기로 마음먹었을 때, 제일 먼저 손에 잡히는 텍스트가 되었다.

 

배움 열기)

- 대한민국에서 초딩으로 산다는 것

https://youtu.be/4UbmSK9LkEM

(출처: 유튜브, EBS 지식채널)

 

영상에서 보는 2016년의 초등학생의 고민은 무엇인가요?

2022년의 초등학생의 고민과 닮아있는 점은 무엇인가요?

 

배움 활동)

- 활동 1. 동시 감상 스트레스

(출처: 맨날맨날 착하기는 힘들어(문학동네, 2013))

 

시에서 말하는 아이가 평소 듣는 이야기는 무엇인가요?

여러분이 가정이나 학교에서 자주 듣는 이야기 중

마음을 불편하게 만드는 말을 무엇인가요?

 

활동 2. 동시 바꿔 쓰기

 

나의 이야기를 담아 동시를 바꿔 써봅시다.

좋은 글은 솔직한 글이라는 사실을 잊지 않고 써봅시다.

, 내 이름은 밝히지 않습니다.

 

활동 3. 고민 날리기

 

스트레스를 가득 담은 비행기를 날려봅시다.

내가 날린 비행기와 다른 색깔의 비행기를 가져와 읽어봅시다.

시를 읽고 든 생각이나 느낌,

위로와 공감,

해결 방법 중 쓰고 싶은 내용을 적어봅시다.

다시 비행기를 날려봅시다.

같은 방법으로 2번 더 활동합니다.

 

배움 정리)

교실 게시판에 비행기를 펼쳐 전시합니다.

쉬는 시간이나 점심시간을 이용해 내 고민에 답해준 이야기,

친구의 고민과 답해준 이야기를 읽어봅니다.

 

잔소리

 

귀가 두 개인데

다 못 들을 수밖에요

다 못할 수밖에요

 

출처: 인천관교초등학교 5학년 1, 이름을 밝히지 않은 아이

나도 너처럼 잔소리를 많이 들어.

그러니 너무 속상해하지 마.

나도 그런 느낌이야.

괜찮아. 우리 함께 힘내보자!

최선을 다하는 거야!

나도 모든 사람이 하는 말을

못 들을 때가 있어! 너무 속상해하지 마!

화이팅!

 

 

아이들은 고민은 다양했다공부, 잔소리, 불면증, 동생 돌보기, 동생한테 양보하라는 말, 휴대전화 금지, 잘하라는 어른들의 말, 잘난 척하는 오빠 견디기, 학교와 학원을 오가는 지친 몸.

스트레스에 관한 이야기를 꺼내자마자 기다렸다는 듯, 금방 작품을 완성했다. 평소에 얼마나 힘들고, 반복적으로 스트레스를 받았으면 저리 빨리 완성했을까 싶어 아이들에 대한 염려와 슬픔을 느꼈다.

 

반면, 아이들과 삶을 나누고 있는 수업에 대한 설렘도 커갔다. 어마어마한 준비 없이도 자연스레 자신의 고민을 나누고, 다른 사람의 고민에 공감하는 모습에서 동시 바꿔 쓰기 활동에 대한 기대와 만족은 이루 말할 수 없었다.

 

게다가 다른 사람의 시에 자기 생각을 조심스레 담아가는 아이들의 모습을 보면서 따뜻한 마음에 대한 감동이 올라왔다. 심지어 아무것도 쓰지 못한 아이의 시마저도 괜찮다며 격려하는 모습이라니. 교사의 의도를 훨씬 뛰어넘는 모습은 웬만한 영화보다 더 긴 여운을 던져 주었다.

 

(생각이 나지 않아 못 쓴 비행기)

 

 

출처: 인천관교초등학교 5학년 1, 이름을 밝히지 않은 아이

괜찮아.”

생각이 안 나도 괜찮아!

힘들 때는 내가 도와줄게!

고민이 생각이 안 나도 괜찮아!

우리가 있잖아.

괜찮아!

나도 생각이 안 날 때가 있어!

  

여기서 끝내기 아쉬워 두 번의 다른 활동으로 이어갔다한 번은 학부모 공개수업적나라한 아이들의 작품에 학부모의 표정은 진지해져 갔다. 때로는 겸연쩍어하는 표정도 종종 드러났다. 이대로 끝내면 자녀와 학부모의 갈등만 끄집어내게 될 것 같아 마지막 영상을 추가했다. 그렇게 다른 사람의 처지에서 생각해보는 과정을 통해 서로에 대한 마음을 떠올리며 수업을 마쳤다.

  

- 엄마의 빈방

https://youtu.be/tuUKeM5Ocso

(출처: 유튜브, KCC건설 스위첸)

 

부모님이 내게 하는 말에 담긴 마음은 무엇일까요?

 

다른 한 번은 전문적 학습공동체 워크숍내 이야기를 표현한다는 것이 얼마나 위로가 되는지를 체감하게 되는 순간이었다. 그냥 짧게 끄적였을 뿐인데, 이렇게 좋을 수가 있다니.

그런데 진정한 즐거움은 그 뒤에 있었다. 선생님들과 빙 둘러앉아 작품을 돌려가며 댓글을 달아주는 활동에서 찾은 즐거움은 너무도 컸다

 

작품을 보고 쓴 사람을 보며 공감하는 즐거움.

그 사람을 향해 말로는 낯간지러워 못하는 마음을 마구 표현하는 즐거움.

다른 사람이 쓴 댓글을 보며 재치와 감동에 젖어 드는 즐거움.

마지막으로 내 작품 곁에 놓인 댓글을 보며 누군가 온몸을 감싸주는 듯한 편안한 즐거움까지.

 

스트레스

 

뭉쳐있는 어깨

여전히 앉아있게 만드는 메시지

매일 매일 리셋되는 스케줄

 

24시간 밖에 없는데 연이어 쏟아부으니

소화가 되지 않을 수밖에요.

점점 미뤄질 수 밖에요.

 

출처: 인천관교초등학교 전문적 학습 공동체 놀멍쉬멍의 한 교사

안마해줄게요. 힘내세요!

많이 힘들겠다.

리스펙! 그럼에도 늘 미소와 따뜻한 한마디 건넬 줄 아는 당신은 멋쟁이.

항상 즐거운 마음, 편안한 분위기 뒤에는 이 모든 해결하고 계신 선생님은 능력자!

메신저 끄고 조퇴하고 함께 바다보러 가요.

 

동시는 짧다. 그래서 좋다.

짧아도 내 마음을 넣기엔 적당히 길다. 그래서 좋다.

 

이 기사 좋아요
ⓒ 교육희망.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 초코 2022/05/31 [20:38] 수정 | 삭제
  • 김우현 선생님 좋은 글 감사합니다
  • admin 2022/05/31 [10:02] 수정 | 삭제
  • 스트레스 안진영 공부해라 학원 가라 숙제 해라 조그만 그릇에 연이어 쏟아부으니 흘러나올 수밖에요 줄줄 흘러넘칠 수밖에요 - 출처: 맨날맨날 착하기는 힘들어(문학동네, 2013)
  • 비오는 2022/05/30 [16:36] 수정 | 삭제
  • 좋은 수업이네요~ 그런데 스트레스 라는 동시는 어디서 찾을 수 있나요? 아무리 검색을 해도 나오지 않네요. ㅠ
광고
광고
광고
PHOTO News
메인사진
[안녕하세요 선생님] 늘 그랬듯 하나 하나 해나가실테죠
메인사진
[만평]나의 교육희망
메인사진
[만화] 안녕하세요, 선생님
메인사진
[교실찰칵] 선생님 시소 좀 탈 줄 아세요?
메인사진
[교실찰칵] 잊지말자! 경술국치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