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대체교사 무대책’ 전북교육청, 전북지부장 단식농성 3일차

김상정 기자 | 기사입력 2022/04/18 [19:06]
뉴스
지역뉴스
[전북] ‘대체교사 무대책’ 전북교육청, 전북지부장 단식농성 3일차
‘지금껏 겪어본 적 없는 학교!’ 전북교육청 ‘학교자생력’ 운운하며 무대책

전교조 전북지부 12일부터 천막 농성, 전북지부장 15일부터 단식농성 돌입

전교조 전북지부, 보결수업 전담 강사 확보 등 교육정상화 위한 5대 요구안 수용 촉구

방역업무 해소, 업무정상화, 돌봄·방과 후 업무 이관, 성과급 균등분배 징계(회수) 처분 취소 촉구
김상정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04/18 [19: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지금껏 겪어본 적 없는 학교!’ 전북교육청 ‘학교자생력’ 운운하며 무대책

전교조 전북지부 12일부터 천막 농성, 전북지부장 15일부터 단식농성 돌입

전교조 전북지부, 보결수업 전담 강사 확보 등 교육정상화 위한 5대 요구안 수용 촉구

방역업무 해소, 업무정상화, 돌봄·방과 후 업무 이관, 성과급 균등분배 징계(회수) 처분 취소 촉구

 

▲ 전교조 전북지부가 전북교육청에 코로나로 인해 자가격리된 교사를 대신할 대체교사 확보 등 교육정상화를 위한 5대 요구안 수용을 촉구하며 전북교육청 앞에서 지난 12일부터 농성을 시작했다. 전북교육청이 불수용 원칙을 고수하자 송욱진 전교조 전북지부장은 지난 15일부터 단식농성에 들어갔다.   © 전교조 전북지부

 

자가격리로 인한 교사들의 빈 자리를 나 몰라라 하는 전북교육청을 규탄하며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전북지부가 농성에 돌입했다. 코로나 교사 확진자 증가로 학교가 수업결손 위기로 내몰리고 있지만 전북교육청은 학교가 알아서 하라며 아무런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 피해는 교사와 학생들의 학습권 침해로 이어지고 있지만 전북교육청은 무대책으로 일관하고 있다.

 

이에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전북지부(지부장 송욱진)가 보결수업 전담 강사 확보 등 교육정상화를 위한 현장교사들의 5대 요구안 수용을 촉구하며 지난 12일부터 전북교육청 앞 농성 중이다. 18일 현재 농성 7일 차다. 농성 3일 차인 지난 15일 송욱진 전교조 전북지부장은 단식농성을 시작했다.

 

전북지역에 1200개가 넘는 학교가 있다. 그러나 전북교육청은 대체수업 가능 인원으로 30명의 기간제 교사만 확보해 놓은 상태다. 20여 일이 넘게 도교육청 앞에서 피켓시위를 하고 도교육감 면담 요청 등 적극적인 대책마련을 촉구했지만 김승환 전북교육감은 ‘부담스럽다’는 이유로 면담을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교조 전북지부가 김승환 전북교육감에게 요구하는 ‘교육정상화를 위한 5대 핵심 요구안’은 △보결 전담 대체 강사 대폭 확대(전국 최하로 고작 30명만 확보된 상태) △방역 업무 교사부담 해소(방역인력 채용 관리도 교사가 하고 있다) △업무정상화 지금 당장 시행(교사에게 교육 외 업무 과중) △성과급 균등분배 징계(회수)처분 취소(전국에서 유일하게 징계) △돌봄·방과 후 업무 즉시 이관(10개 타시도교육청은 이관)이다.

 

전교조 전북지부는 지난 4월 11일 오후 2시, 전북교사 5503명이 서명(4월 8일 현재)한 서명지를 가지고 교육감 면담을 하려 했으나 교육감이 면담을 거부하여 대신 부교육감을 면담했다. 이 자리에서 부교육감은 전북지부의 5대 요구에 대해 ‘학교의 자생력을 키워주기 위해서였다’라고 말하는가 하면 ‘어렵다. 안 하기로 했다’와 같은 발언을 하면서 불수용 입장을 밝혔다. 이에 12일부터 전교조 전북지부는 전북교육청 앞에서 농성에 돌입했고 전북교육청의 입장 변화가 없는 가운데 농성 4일 차인 15일 송욱진 전교조 전북지부장은 단식농성에 들어간 것이다. 

 

전교조가 지난 13일 논평을 통해 밝힌 ‘교육청별 대체강사 지원현황’에 따르면, 전북교육청은 교장교감 수업 지침 공문도 시행하지 않고, 장학사 연구사 수업 지원도 하지 않고 파견교사 수업 지원도 하지 않고 있다. 17개 시도교육청 중 아무런 대책마련을 하지 않고 있는 4개 교육청 중 하나가 전북교육청이다.

 

전북교육청은 뒤늦게 보결수업수당과 수업대체강사비를 지원하겠다고 밝혔지만, 이번에도 대체교사 인력 확보 대책은 내놓지 않았다.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교육전문직과 파견교사, 연구년제 교사 등 400명을 한시적으로 수업에 투입할 수 있는 방안도 전북교육청은 업무공백을 이유로 거부했다.

 

▲ 전교조 전북지부는 18일 현재, 김승환 전북교육감에게 앞서 전북교사 3500여 명이 서명한 서명지를 직접 전달하고자 교육감실에 들어갔다. 18일 오후 5시 현재, 교육감실 옆 맞이방에서 지부집행위회의를 진행 중에 있다. 이 자리에는 전희영 전교조 위원장도 참석해 교육정상화 위한 5대 요구안 수용 촉구에 힘을 실었다.  © 전교조 전북지부

 

전교조 전북지부는 18일 현재, 전북교사 5500여명이 서명한 서명지를 김승환 전북교육감에게 직접 전달하고자 교육감실에 들어갔다. 교육감이 오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오후 5시 현재, 교육감실 옆 맞이방에서 지부집행위회의를 진행 중에 있다. 이 자리에는 전희영 전교조 위원장도 참석해 교육정상화 위한 5대 요구안 수용 촉구에 힘을 실었다.

 

김고종호 전교조 전북지부 정책실장은 “지금 1200개가 넘는 전북지역 학교에는 자가격리된 교사들 대신 수업할 교사가 없다. 구하기도 어렵고 구할 수도 없다. 당장 학생들의 수업권 보장을 위해서라도 대체수업교사 확보가 시급한데 도교육청은 아무런 대책이 없고 그저 학교가 알아서 하라는 말만 되풀이 한다.”라며 “도교육청은 전교조 전북지부의 5대 요구안을 즉시 수용하고 시급히 대책마련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기사 좋아요
ⓒ 교육희망.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PHOTO News
메인사진
[안녕하세요 선생님] 늘 그랬듯 하나 하나 해나가실테죠
메인사진
[만평]나의 교육희망
메인사진
[만화] 안녕하세요, 선생님
메인사진
[교실찰칵] 선생님 시소 좀 탈 줄 아세요?
메인사진
[교실찰칵] 잊지말자! 경술국치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