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실찰칵] "넌 좋겠다. 마스크 안써서"

권혁소 · 강원 인제고 | 기사입력 2022/04/15 [13:55]
재미in
교실찰칵
[교실찰칵] "넌 좋겠다. 마스크 안써서"
권혁소 · 강원 인제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04/15 [13:5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역병의 시절이 너무 길다. 축제도 체육대회도 소풍도 코로나가 다 삼켜버렸다. 그렇게 우울이 일상이던 날, 말을 보러 갈 수는 없어서 교정으로 말을 불렀다. 키 큰 말들은 아이들을 태우고 늠름하게 운동장을 도는데, 유난히 키가 작고 몸집 왜소한 녀석, '아장이'라 그랬던가, 단연 인기 최고였다. 아이들은 아장이와 정신없이 운동장을 뛰었다. 고삐 풀린 망아지처럼···. 그런 아이들이 말했다. '넌 좋겠다, 마스크 안 써서···.' 봄소풍 가고 싶은 날이다.

 

이 기사 좋아요
ⓒ 교육희망.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PHOTO News
메인사진
[안녕하세요 선생님] 나는 누구인가
메인사진
[교실찰칵] 잊지말자! 경술국치일
메인사진
[교실찰칵] 교실의 변신은 무죄
메인사진
[만평] 역지사지
메인사진
[만화] 안녕하세요. 선생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