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실찰칵] 전학가는 친구를 보내며

이두연·천안 성성초 | 기사입력 2022/03/17 [15:40]
재미in
교실찰칵
[교실찰칵] 전학가는 친구를 보내며
이두연·천안 성성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03/17 [15:4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이두연 선생님 제공

 

어느 날, 전학 가기 싫다고 쓰인 주원이의 일기를 보았다. 떠나기 이틀 전, 짐을 챙기러 와서 그렁그렁한 눈물을 뚝뚝 흘리는 아이를 보며 마음이 시큰해 왔다. 그 나이에 헤어짐은 익숙하지 않은 일이라 얼마나 슬플지 알기에 좋은 추억을 만들어 보내주고 싶었다. 친구들이 쓴 편지를 묶어 책을 만들었고, 주원이를 주인공으로 하여 단체 사진도 찍었다. 행복한 기억으로 남길 바라며… "우리가 언제 다시 만날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선생님의 기억 속에 주원이는 멋진 제자야."

 

 

 

이 기사 좋아요
ⓒ 교육희망.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PHOTO News
메인사진
[안녕하세요 선생님] 나는 누구인가
메인사진
[교실찰칵] 잊지말자! 경술국치일
메인사진
[교실찰칵] 교실의 변신은 무죄
메인사진
[만평] 역지사지
메인사진
[만화] 안녕하세요. 선생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