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실습 피해학생 유가족들, 정부에 현장실습 폐지 거듭 촉구

김상정 기자 | 기사입력 2022/01/13 [13:31]
종합보도
종합보도
현장실습 피해학생 유가족들, 정부에 현장실습 폐지 거듭 촉구
전교조를 비롯한 유가족, 시민사회단체 공대위 꾸려 공동 대응하기로

유가족들, “더이상 학생들을 죽이지 마라” 현장실습 폐지가 답

직업계고 학생들이 교육받고 안전하게 취업으로 이어지도록 하는 것은 정부 책임
김상정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01/13 [13:3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전교조를 비롯한 유가족, 시민사회단체 공대위 꾸려 공동 대응하기로

유가족들, “더이상 학생들을 죽이지 마라” 현장실습 폐지가 답

직업계고 학생들이 교육받고 안전하게 취업으로 이어지도록 하는 것은 정부 책임

직업계고 현장실습 피해학생 유가족들이 죽음의 현장실습 폐지와 직업계고 교육 정상화를 촉구했다. 직업계고 현장실습 피해자 가족모임은 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23일 동안 각 정당관계자와 서울시교육감 등을 면담하고 전국 동시 고졸취업기간 설정 방안을 제안했다.

 

지난 해 106일 여수에서 고 홍정운 학생이 현장실습 도중 사고로 인해 사망한 이후 문재인 대통령의 현장실습 폐지 불가 입장에 따라 교육부는 지난해 1223일 현행 현장실습 유지보안책을 내놨다.

 

▲ 12일 오전 11시, 직업계고 현장실습 피해학생 가족모임과 서울교육단체협의회가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장실습 폐지와 직업계고 교육과정 정상화'를 촉구했다.   © 서울교육단체협의회 제공


직업계고 현장실습 피해자 가족모임과 서울교육단체협의회(34개 단체)12일 서울정부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학생들의 반복되는 죽음을 마주하고도 현장실습을 유지하려는 정부는 방관자이자 가해자라면서 정부가 현장실습을 폐지하고 전국 동시 고졸취업기간 설정을 통한 직업계고 교육 정상화 방안을 받아들여 직업교육을 정상화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교육부가 발표한 현장실습개선방안은 직업계고 학생들의 안전을 보장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현장실습 사망 사고를 막을 수 없다는 입장이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고 이민호 학생의 아버지 이상영씨는 교육부는 학교에서 직업교육을 받아야 할 학생들을 노동 현장에 내몰려고 온갖 수단과 방법을 통해 편법을 쓰고 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이 제안하는 직업계고 교육정상화 방안은 직업계고에서 최소 3학년 2학기 11월까지는 취업 활동 없이 학생들의 수업권을 보장하고 12월부터 공채 및 취업 활동을 진행하는 것이다. 1~2월에 채용 및 입사 전 사전교육을 마친뒤 졸업과 동시에 취업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이들은 직업계고 학생들이 취업 때문에 학생도 노동자도 아닌 존재로 위험 지대에 놓이는 일이 사라질 것이다.”라고 내다봤다.

 

이들이 제안하는 직업계고 정상화 방안은 지난해 전교조를 비롯한 유가족, 90여 개 교육노동시민단체들이 제안한 방안으로 대선을 앞둔 상황에서 각 정당들이 이 방안을 받아들일지 여부에 관심이 몰린다.

 

▲ 현장실습 피해학생 유가족들과 서울교육단체협의회 그리고 전교조는 12일 오후 6시 전교조 본부 대회의실에서 간담회를 갖고 직업계고 교육과정 정상화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를 꾸리는 등 함께 대응하자고 뜻을 모았다.   © 김상정 기자

 

전교조와 유가족, 서울교육단체협의회는 12일 오후 6시 전국교직원노동조합 회의실에서 간담회를 갖고 현장실습 폐지와 직업계고 교육과정 정상화를 위해 공동대책위원회를 꾸리는 등 함께 힘을 모으겠다고 결의했다. 이들은 직업계고 학생들이 졸업 후 안전한 양질의 일자리로 취업이 이어지도록 하는 책임은 정부에 있음을 분명히 하고 학생들이 직업계고에서 충분히 교육받을 수 있는 권리가 보장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 교육희망.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만평/만화
메인사진
[만평] 엄마 버스 언제와?
메인사진
[안녕하세요, 선생님] 학생 앞에 당당한 민주시민이고 싶어라
광고